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러시아 당국 "北 발사체 포착…단거리 탄도미사일"

北접경 연해주, 방사능 측정하며 민감 반응…러 언론도 신속 보도


北접경 연해주, 방사능 측정하며 민감 반응…러 언론도 신속 보도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러시아 당국은 26일(현지시간) 북한이 발사한 단거리 발사체를 '탄도미사일'로 규정했다.

러시아군 소식통은 이날 인테르팍스 통신에 "러시아 미사일공격조기경보시스템이 북한의 단거리 탄도 미사일 발사를 포착했다"고 밝혔다.

소식통은 그러면서 "미사일 발사가 러시아에 위협이 되지는 않았다"고 덧붙였다.

북한이 이날 발사한 단거리 발사체가 방사포인지 탄도미사일인지에 대해 분석이 엇갈리고 있는 가운데 러시아 전문가가 탄도미사일이라는 견해를 밝힌 것이다.

러시아 정부는 아직 공식 논평을 내놓지 않고 있다.

북한과 접경한 러시아 극동 연해주 정부는 북한의 단거리 발사체 발사 이후 관내 방사능 수준을 매시간 측정하는 등 또다시 민감한 반응을 보였다.

연해주 기상 당국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가 관내 방사능 수준에 영향을 미치지 않았다고 밝혔다.

당국은 "전문가들이 매시간 방사능 수준을 측정하고 있다"면서 "미사일 발사 이후 연해주의 방사능 수준은 11~12 마이크로 뢴트겐(μR)으로 통상 수준에 해당한다"고 설명했다.

연해주는 두만강을 사이에 두고 북한과 접경하고 있다.

러시아 당국의 방사능 측정은 북한이 핵미사일을 시험했을 가능성을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

연해주 당국은 앞서 북한이 탄도미사일을 발사했을 때마다 관내 방사능 수준을 측정하는 등 예민한 반응을 보여왔다.

타스·리아노보스티·인테르팍스 통신 등 러시아 언론 매체들도 북한의 단거리 발사체 발사를 긴급 뉴스로 전했다.

리아노보스티 통신은 일본 교도통신을 인용해 "북한이 군사훈련의 하나로 미사일을 발사했다"며 이번 발사는 한국과 미국이 연례 연합군사훈련인 을지프리덤가디언(UFG) 연습을 진행 중인 가운데 이루어졌다고 소개했다.

북한은 이날 오전 6시 49분경 강원도 깃대령 일대에서 동북 방향의 김책 남단 연안 동해 상으로 단거리 발사체 3발을 발사했다.

이 가운데 첫 번째와 세 번째 발사체는 200㎞ 이상 비행했으나 두 번째 발사체는 발사 직후 폭발한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는 북한이 발사한 발사체를 개량된 300mm 방사포(대구경 다연장포·Multiple Rocket Launcher)로 추정했으나, 미국 태평양사령부는 탄도미사일이라고 분석했다.

북, 깃대령 일대서 동해상으로 단거리 발사체 3발 발사 [연합뉴스 자료 그래픽]
북, 깃대령 일대서 동해상으로 단거리 발사체 3발 발사 [연합뉴스 자료 그래픽]

cjyo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6 18:0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