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엇갈린 '여자골프 3총사'…하이원오픈서 이정은만 톱10

이정은이 3라운드 1번 홀에서 티샷하는 모습. [KLPGA 제공=연합뉴스]
이정은이 3라운드 1번 홀에서 티샷하는 모습. [KLPGA 제공=연합뉴스]

(정선=연합뉴스) 김태종 기자 = 올 시즌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를 주름잡는 김지현(26), 김해림(28), 이정은(21) 3총사의 성적이 하이원리조트 오픈에서 크게 엇갈렸다.

이들 셋은 올해 KLPGA 투어 주요 부문에서 모두 1위를 다투고 있다.

올해 투어 다승자는 이들 셋밖에 없다. 김지현이 3승, 김해림과 이정은이 각각 2승을 했다.

상금 순위에서는 김지현이 1위에 올라있고, 이정은과 김해림이 각각 2, 3위로 추격하고 있다.

대상포인트에서는 이정은이 1위, 김해림과 김지현이 각각 2, 3위다.

그러나 24일부터 열린 하이원리조트 오픈에서 이들이 제출한 스코어카드는 큰 대비를 이뤘다.

김해림이 2라운드까지 6오버파를 쳐 3라운드를 밟지도 못하고 일찍 짐을 쌌다. 자신의 올해 첫 컷 탈락이다.

김지현은 3라운드에는 진출했다.

하지만 26일 열린 3라운드에서 오후 5시 현재 5개 홀을 남겨놓고 7오버파를 기록 중이다. 컷을 통과한 선수 중 최하위권이다.

우승은 물론이고, 상위권 진입은 사실상 어렵게 됐다.

셋 중 이정은만 톱 10 진입에 성공했다.

이정은은 이븐파 공동 14위로 2라운드를 마쳤고 이날 3타를 줄여 단독 7위에 자리했다.

최종일 경기 결과에 따라서는 톱 5도 바라볼 수 있다.

하이원리조트 오픈은 올 시즌 30개 대회 중 21번째 대회다. 하반기로 치닫는 첫 대회에서 이정은이 셋 중 한발 앞서가게 됐다.

taejong75@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6 17:1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