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관광업계 추석마케팅] 2만원부터 4천만원까지…호텔 선물 양극화

송고시간2017-08-28 06:12

전세계 100병 생산돼 국내 2병 수입된 코냑 '루이 13세 제로보암' 판매

(서울=연합뉴스) 전준상 이도연 기자 = 호텔업계가 추석을 한 달여 앞두고 다양한 선물세트를 내놨다.

올해 호텔 추석 선물의 특징은 뚜렷한 양극화다.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청탁금지법) 영향으로 5만원 이하의 저렴한 선물세트를 대거 출시하면서도 특급호텔의 정체성을 드러낼 수 있는 고가의 선물도 내놨다.

청탁금지법은 5만원을 초과하는 선물을 금지하고 있다.

28일 업계에 따르면 청탁금지법이 시행된 지 1년 가까이 되면서 호텔업계도 작년 추석보다 5만원 이하 상품을 많이 늘렸다.

더 플라자는 일본에서 수공예로 만든 '무라사키 젓가락 세트'와 호텔의 향을 담은 P컬렉션 디퓨저를 5만원 이하 선물세트로 내놨다.

디퓨저는 향수 등을 담아서 향기를 퍼지게 하는 인테리어 소품이다.

무라사키 젓가락 세트는 5만원, 디퓨저(100㎖)는 4만 원이다.

호텔 내 베이커리 에릭케제르에서는 2만원대 선물도 만나볼 수 있다.

롯데호텔도 '왕의 한차 궁중다첩세트’(4만5천원), 국내 대표 천일염 산지 신안의 청정갯벌에서 만든 ‘더솔트 세트’(5만원), 기순도 명품 전통장 세트’(5만원부터) 등 실속 상품을 출시했다.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 호텔도 프리미엄 티 메이커 '스티븐 스미스티의 버라이어티 세트'(3만6천원) 등 5만원 이하 선물을 선보였다.

해비치 호텔앤드리조트 '흑한우 선물세트'[해비치 호텔 제공]
해비치 호텔앤드리조트 '흑한우 선물세트'[해비치 호텔 제공]

초고가 선물세트들도 마련했다.

롯데호텔은 프랑스 정통 코냑 명가인 레미마르탱의 '루이 13세 제로보암'을 선보였는데 가격은 4천만원에 달한다.

이 코냑은 100병만 한정 생산됐으며 국내에는 단 2병만 수입됐다.

웨스틴조선호텔은 고가의 도자기 작품을 추석 선물로 내놨다.

도예작가 이기조의 작품 중 2014년 밀라노 전시회에서 호평받은 '사각제기 수반' 1점을 800만원에 독점 판매한다.

더 플라자는 호텔 소믈리에가 빈티지 와인만을 엄선해 구성한 '셀렉션 세트'를 350만원에 선보였다.

이 와인 세트는 프랑스 최고 와이너리에서 생산돼 죽기 전에 마셔봐야 할 와인에 선정된 '샤토 레방질'(Chateau L'evangile 2013)과 프랑스 보르도 근교에 있는 생테밀리옹 특별지구에서 한정 생산돼 3대 컬트 와인으로 평가받는 '샤토 발랑드로'(Chateau Valandraud 2012) 등으로 구성됐다.

한우 등 정육 세트도 호텔의 대표적인 고가 선물이다.

웨스틴조선호텔은 '한우 생갈비 세트'(100만원)와 '나인스게이트 스페셜 세트'(50만원)를, 해비치 호텔앤리조트는 흑한우 세트(52만원부터)를 출시했다.

추석 선물세트[웨스틴조선호텔 제공]
추석 선물세트[웨스틴조선호텔 제공]

호텔업계 관계자는 "올해 호텔 추석선물세트에는 양극화가 나타나고 있다"며 "20만원 이하의 선물은 다른 사람에게 선물하기 위해, 50만원 이상은 본인이 사용하기 위해 구매하는 경향이 있다"고 설명했다.

dy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