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평택호 국제대교 건설현장서 상판 붕괴사고…주변 도로 통제(종합)

(평택=연합뉴스) 류수현 기자 = 평택 서·남부지역을 직접 연결하는 평택호 횡단도로의 일부인 평택 국제대교(가칭) 건설 현장에서 상판 4개가 붕괴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총 길이 240m의 상판 4개가 20여m 아래 호수 바닥으로 떨어졌으나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다.

무너진 교각 상판(평택=연합뉴스) 26일 오후 3시 20분께 경기도 평택시 팽성읍 신대리 평택호 횡단도로 건설현장에서 교각 상판이 무너졌다. 인명피해는 확인되지 않았다. 경찰은 추가 붕괴를 우려해 주변 도로를 통제하는 한편, 혹시 모를 인명피해가 있는지 살펴보고 있다. 2017.8.26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제공 = 연합뉴스]you@yna.co.kr(끝)
무너진 교각 상판(평택=연합뉴스) 26일 오후 3시 20분께 경기도 평택시 팽성읍 신대리 평택호 횡단도로 건설현장에서 교각 상판이 무너졌다. 인명피해는 확인되지 않았다. 경찰은 추가 붕괴를 우려해 주변 도로를 통제하는 한편, 혹시 모를 인명피해가 있는지 살펴보고 있다. 2017.8.26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제공 = 연합뉴스]you@yna.co.kr

경찰에 따르면 26일 오후 3시 20분께 경기도 평택시 팽성읍 신대리에 건설 중인 평택 국제대교 교각 상판 4개가 갑자기 무너져 내렸다.

이 교량은 현덕면 신왕리와 팽성읍 본정리를 잇는 1.3㎞ 구간이다

소방당국의 1차 인명수색 결과 다친 사람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으나, 경찰은 추가 붕괴를 우려해 주변 국도를 통제하고 있다.

공사 관계자들은 이날 경찰 조사에서 "교각 상판 연결 작업을 마치고 다른 곳에서 휴식을 취하던 중 상판이 무너졌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평택호 횡단도로는 평택시 팽성읍 본정리∼포승읍 신영리 11.69㎞를 왕복 4차로로 잇는 도로다.

평택시는 2천427억여원을 들여 지난 2013년 6월 이 도로를 착공했다. 전체 공사는 대림산업이 맡고 있다.

이 구간에는 교량 7개, 소교량 5개, 터널 1개, 출입시설 9개가 설치된다.

시 관계자는 "사고가 난 교량의 공정률은 57%로 내년 12월까지 준공을 예상했으나, 이번 사고로 건설 기간이 얼마나 늦춰질지 지금으로선 알 수 없다"라고 말했다.

yo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6 18:5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