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유엔 "北에 강제실종 73건 정보 요청…ICC 회부 고려해야"

송고시간2017-08-26 16:55

(서울=연합뉴스) 문관현 기자 = 유엔이 지난해 1년 동안 북한 당국에 강제실종 73건에 대한 정보제공을 요청했다고 미국의소리(VOA)방송이 26일 보도했다.

유엔 산하 '강제적·비자발적 실종에 관한 실무그룹'은 다음 달 개최될 제36차 유엔 인권이사회 정기회의에 앞서 미리 제출한 지난해 5월부터 지난 5월까지의 활동 보고서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고 방송은 전했다.

정보제공 요청에 대해 북한이 매년 '강제실종은 존재하지 않는다'는 답변을 되풀이하면서 오히려 실무그룹이 북한에 대한 정치적 음모에 관여하고 있다고 비난한다고 실무그룹은 지적했다.

그러면서 실무그룹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가 북한의 이 같은 상황을 국제형사재판소(ICC)에 회부하는 것을 고려해야 한다고 밝혔다.

실무그룹은 2015년 북한 당국에 현장조사를 위한 방북을 허용해 달라고 요청했고, 지난해 10월 그런 내용을 담은 서한을 발송하기도 했다.

실무그룹은 어떤 사안과 관련한 강제 실종에 대해 정보를 요청했는지는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았다.

실무그룹의 앞선 보고서들에는 서해북방한계선(NLL) 부근에서 어로 작업 중 북한에 납치된 사례를 비롯해 북한 내에서 체포된 뒤 소식이 두절된 사람, 중국에서 체포돼 강제북송된 뒤 연락이 끊긴 사람 등이 포함됐다고 방송은 전했다.

실무그룹은 또 다음 달 유엔 인권이사회에 제출할 별도 보고서에서 북한으로 송환되는 탈북민들이 고문과 자의적 구금, 강간, 강제실종, 약식 처형 등 중대한 인권유린에 직면한다고 주장했다.

보고서는 또 중국 당국자들이 북한 당국자들에게 중국에서 체포된 탈북민에 관한 정보를 제공하는 등 북중간 협력 체제가 이뤄지고 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khmo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