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기억해 또 기억해"…용산구에 세워진 '평화의 소녀상'

1천여 개인·단체 지원받아 서울 시내 12번째 건립
종로구 일본대사관 앞 '평화의 소녀상'
종로구 일본대사관 앞 '평화의 소녀상'[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현혜란 기자 = "우리는 절대로 잊지 않을 겁니다. 아니 우리는 기억하고 또 기억할 것입니다. 외국군의 오랜 주둔지였던 용산에 시민들이 한마음 한뜻으로 이 비를 세웁니다."

일제 강점기 시절 대륙침략의 전초기지 역할을 해온 용산구에 평화의 소녀상과 평화비가 세워졌다. 서울시 내 12번째 소녀상이다.

'용산평화의소녀상건립추진위원회'는 26일 오후 4시 용산구 이태원입구광장에서 평화의 소녀상 제막식을 열었다.

지난해 8월 추진위가 발족한 지 1년 만이다. 용산구민들이 자발적으로 꾸린 추진위는 1천여명의 개인과 60여개의 단체로부터 지원을 받아 소녀상을 건립했다.

짧은 단발머리에 치마저고리를 입은 소녀상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의 명예와 인권회복을 위해 만들어진 조각상이다.

소녀상은 1992년부터 종로구 일본대사관 앞에서 매주 수요일마다 열리는 위안부 피해자들의 '수요 시위' 1천회를 맞아 2011년 12월 처음 세워졌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축사에서 "오늘 용산에 세워지는 평화의 소녀상이 할머니들에게는 작은 위로가, 시민들에게는 아픔을 기억하는 역사의 현장이, 우리 모두에게는 평화를 위한 기도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윤미향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 공동대표도 "앞으로 용산 평화비를 통해 더 많은 사람이 할머니들의 상처를 치유하고 새로운 정의의 역사, 희망의 새 세상을 열어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용산에 세워진 평화의 소녀상
용산에 세워진 평화의 소녀상(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26일 오후 서울 용산구 이태원입구 광장에서 시민들이 이날 제막된 평화의 소녀상을 살펴보고 있다.
용산구민들이 자발적으로 꾸린 용산평화의소녀상건립추진위원회는 1천여 명의 개인과 60여 개의 단체로부터 지원을 받아 발족 1년 만에 서울시에서 12번 째로 소녀상을 세웠다. 2017.8.26
superdoo82@yna.co.kr


runr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6 16:2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