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메이웨더, 흥분한 맥그리거에게 "내일이 네 은퇴 경기"

'세기의 대결' 하루 앞두고 공식 계체
맥그리거, 계체 내내 고함 지르며 메이웨더 자극
26일 계체에서 플로이드 메이웨더 주니어(왼쪽)를 자극하는 코너 맥그리거. [AP=연합뉴스]
26일 계체에서 플로이드 메이웨더 주니어(왼쪽)를 자극하는 코너 맥그리거.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대호 기자 = '세기의 대결'을 하루 앞둔 26일(한국시간) 미국 네바다 주 라스베이거스 T-모바일 아레나에서 플로이드 메이웨더 주니어(40·미국)와 코너 맥그리거(29·아일랜드)의 공식 계체가 이뤄졌다.

두 선수 모두 계체를 통과한 가운데 경기를 코앞에 둔 상황에서도 신경전은 끊이지 않았다.

먼저 체중계에 올라간 맥그리거는 153파운드(약 69.4㎏)로 슈퍼웰터급 기준(154파운드)을 간신히 통과했다.

한때 계체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소문이 돌기도 했던 맥그리거는 체중계를 확인한 뒤 큰 소리로 고함치며 메이웨더를 자극했다.

맥그리거는 "난 전문가다. 계체 정도는 문제도 아니다. 내 몸을 보면 알겠지만, 컨디션은 최고다. 내일 링에는 170파운드(약 77.1㎏)까지 몸을 불려 올라갈 것"이라고 자신했다.

이어 메이웨더의 계체를 보더니 "내가 본 것 중 컨디션이 최악인 것 같다. 그를 2라운드에서 쓰러트릴 거다. 누가 이기는지 지켜보라"고 호언장담했다.

맥그리거는 UFC에서와 마찬가지로, 계체 내내 고함치고 욕설을 내뱉으면서 상대를 자극했다.

카메라 앞에서 서로 얼굴을 마주 보고 자세를 취할 때도 광기 어린 미소와 함께 포효했다.

메이웨더는 마차에 덤비는 사마귀를 본 것처럼 얼굴에 미소를 유지한 채 맥그리거의 도발을 넘겼다.

계체를 149.5파운드(약 67.8㎏)로 가볍게 통과한 메이웨더는 "체중으로 싸우는 게 아니다. 그저 주먹으로 보여주면 된다. 멀리 안 간다"며 여유를 부렸다.

이어 "이번 경기가 맥그리거의 은퇴 경기가 될 것"이라며 여전한 '입담'을 보여줬다.

'49전 전승 신화' 메이웨더와 'UFC 첫 2개 체급 동시 석권' 맥그리거의 슈퍼웰터급 12라운드 복싱 경기는 27일 오전 10시 30분 T-모바일 아레나에서 열린다.

4b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6 11:2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