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제 산란계 농장 재검사에서 살충제 또 '검출'

플루페녹수론 0.008mg/kg 검출, "원인 파악은 안 돼"

(김제=연합뉴스) 정경재 기자 = 전북에서 유일하게 살충제 성분이 검출된 김제 한 산란계 농장을 대상으로 한 재검사에서 또다시 플루페녹수록이 검출됐다.

김제 산란계 농장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김제 산란계 농장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26일 전북도에 따르면 전날 김제시 죽산면 한 산란계 농장이 생산한 달걀에서 플루페녹수론 0.008mg/kg이 검출됐다.

앞서 이 농장은 지난 20일에도 같은 양의 플루페녹수론이 검출돼 출하 정지 명령을 받았다.

응애류 구제용으로 쓰이는 플루페녹수론은 기준치 이하의 잔류도 허용되지 않는 살충제다.

해당 농장은 난각 번호가 없는 소규모 방사형 농가로 닭 2천500마리를 방목해 키우는 것으로 알려졌다.

도는 살충제 검출을 확인하고 이 농장에서 이달 유통한 달걀 4천245개 중 1천701개를 회수해 폐기했다.

회수되지 않은 나머지 달걀은 이미 식단에 올랐을 가능성이 크다는 게 김제시의 판단이다.

해당 농장주는 "농장에서 절대 살충제를 사용한 사실이 없다"며 "우리 농장은 닭을 방목해 키우고 식물추출물로 만든 약제만을 사용하고 있다"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도는 이 농장이 생산한 달걀에서 살충제 성분이 재차 검출된 원인을 찾기 위해 조만간 정밀 검사를 할 예정이다.

도 관계자는 "현재까지 농장에서 플루페녹수론이 검출된 직접적인 원인은 찾지 못했다"며 "정밀 검사를 통해 주변 환경 등에 문제가 없는지 확인하고 농장에 대한 전문적인 컨설팅을 의뢰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jay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6 10:3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