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8월의 마지막 토요일' 나들이객 몰려 고속도 곳곳 정체(종합)

서울방향 오후 5∼6시 정체 '최고'…2∼3시간 뒤 해소 전망
주요 도시간 예상 소요시간 [한국도로공사 홈페이지 캡처]
주요 도시간 예상 소요시간 [한국도로공사 홈페이지 캡처]

(서울=연합뉴스) 최평천 기자 = 모처럼 맑은 날씨가 펼쳐진 26일에는 막바지 휴가를 떠나려는 나들이객이 몰리면서 고속도로 곳곳에서 정체가 빚어졌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오후 3시 30분 기준 전국 고속도로 207.2㎞ 구간에서 차량이 제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

경부고속도로 서울 방향은 동탄분기점→수원신갈나들목, 판교분기점→서초나들목 등 21.4㎞ 구간에서 차량이 시속 40㎞ 이하로 서행 중이다.

경부고속도로 부산 방향은 경부선입구(한남)→만남의광장휴게소, 안성휴게소→안성나들목, 옥산하이패스나들목→청주나들목, 영천분기점→건천나들목 등 24.4㎞에서 차량이 거북이걸음을 하고 있다.

영동고속도로 강릉 방향은 용인나들목→양지나들목, 군자분기점→군자요금소, 면온나들목→평창나들목, 둔대분기점→동군포나들목 등 총 19.5㎞에서 정체를 보이고 있다.

영동고속도로 인천 방향은 강릉휴게소→대관령1터널동측, 부곡나들목→동군포나들목, 둔대분기점→안산분기점, 군자분기점→서창분기점 등 28.6㎞에서 차량이 서행 중이다.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 구리방향은 계양나들목→송내나들목, 성남요금소→서하남나들목 등 15.9㎞에서, 일산 방향은 장수나들목→송내나들목, 서운분기점→자유로나들목, 남양주나들목→강일나들목 등 21.5㎞에서 차량이 가다서다를 반복하고 있다.

이날 서울을 빠져나가는 각 고속도로 지방 방향은 오전 11∼12시께 정체가 절정에 달했지만, 오후 6∼7시께는 완전히 해소될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 방향도 오후 5∼6시께 가장 많이 막히다가 2∼3시간 뒤에는 정체가 풀릴 것으로 전망된다.

공사는 이날 하루 고속도로를 오가는 차량이 총 472만대로 예상돼 비가 왔던 지난주보다 12만대가 늘어날 것이라고 내다봤다.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빠져나가는 차량은 42만대, 지방에서 수도권으로 진입하는 차량은 40만대로 예상된다. 현재까지 28만대가 수도권을 나갔고, 23만대가 수도권에 들어왔다.

오후 4시 기준 승용차로 서울요금소를 나서 주요 도시까지 걸리는 시간은 울산 4시간30분, 부산 4시간18분, 목포 3시간52분, 대구 3시간27분, 광주 3시간11분, 강릉 2시간29분, 대전 1시간55분 등이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p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6 16:0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