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인터넷 댓글도 실명제하는 중국…당대회 앞두고 통제강화

(서울=연합뉴스) 김권용 기자 = 중국이 오는 10월부터 인터넷 댓글 실명제를 실시한다고 홍콩 언론이 26일 보도했다.

홍콩 영자지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중국 당국을 인용, 이같이 전하면서 이번 조치로 인터넷 업체들은 사용자들이 인터넷 플랫폼에 댓글을 올리기 전에 이들의 실명을 확인하게 된다고 밝혔다.

지난 6월 제정된 '인터넷안전법'에 따라 시행되는 댓글 실명제는 인터넷 통제를 한층 강화하기 위한 포석으로 특히 올 가을 열리는 공산당 제19차 전국대표대회(당대회)를 앞두고 본격적인 시행에 들어가는 것이어서 주목된다.

이번 실명제는 모든 웹사이트와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 쌍방향 소통 플랫폼에 모두 적용된다.

중국 사이버관리국은 특히 뉴스와 관련한 댓글과 관련해 웹사이트 운영자들이 사전에 검토하도록 했으나 구체적인 내용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사이버 관리국은 과거 온라인 댓글이 거짓 소문과 불법적인 정보 등을 전파하는 문제점을 야기했다고 이번 조치의 배경을 설명했다.

사이버관리국은 그러면서 운영자들이 댓글 내용 검토와 정기적인 확인을 위한 체계적인 방안을 마련해 효율적인 운영이 이뤄지도록 하되 불법적인 내용에 대해서는 신고를 의무화했다.

이에 앞서 중국 최대의 검색포털인 바이두(百度)는 지난 6월 실명제를 도입,인터넷안전법에 맞춰 사용자들이 반드시 계정 실명인증을 거치도록 한 바 있다.

중국 당국은 2015년 초에도 블로그와 즉각적으로 메시지를 주고받는 앱 등에서 이용자들이 실명 등록을 하도록 하는 규제를 도입했으나 이를 엄격히 시행하지는 않았다.

권력교체기 맞은 중국, 해외 인터넷 서비스 차단 강화(AP=연합뉴스)
권력교체기 맞은 중국, 해외 인터넷 서비스 차단 강화(AP=연합뉴스)

kk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6 10:1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