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아일랜드 극작가 프리엘 연극 '간혹,기적을 일으킨 사람들' 초연

9월 1∼17일 대학로 나온시어터 공연
아일랜드 극작가 프리엘 연극 '간혹,기적을 일으킨 사람들' 초연 - 1

(서울=연합뉴스) 황희경 기자 = '아일랜드의 체호프'로 불리는 극작가 브라이언 프리엘(1929∼2015)의 '간혹, 기적을 일으킨 사람'이 국내 초연된다.

극단 풍경이 다음달 1∼17일 서울 대학로 나온시어터 무대에 올리는 연극 '간혹, 기적을 일으킨 사람'은 프리엘의 1979년작 '페이스 힐러'(Faith Healer)를 원작으로 한 작품이다.

믿음을 근거로 몸과 마음이 아픈 사람들을 치료하는 '기적의 치료사'(페이스 힐러) 프랭크와 그의 연인인 그레이스, 프랭크의 매니저 테디.

세 사람은 각자 홀로 등장해 다른 사람들과 함께 아일랜드와 잉글랜드의 작은 마을들을 여행했던 지난 시간을 회상하며 독백한다. 그러나 같은 일을 두고 세 사람은 전혀 다른 이야기를 하게 되고 기억과 진실은 점차 엇갈리기 시작한다.

연극은 인물들의 독백으로만 4부로 구성된 형식으로, 인간과 기억에 대한 질문을 던진다.

아일랜드 2세대 극작가로 분류되는 프리엘은 켈트 신화와 전설을 소재로 아일랜드의 정체성을 찾으려 했던 1세대 극작가들과는 달리 '나는, 인간은 무엇인가'라는 물음을 던지며 보다 보편적인 차원에서 아일랜드의 정체성을 고민했던 작가로 평가받고 있다.

연출 박정희, 출연 김정호, 주인영, 이기현, 김록원, 정혜선, 장은주. 전석 3만원.

zitro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6 10:3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