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내가 디자인한 옷, 주문 1시간 만에 찾아 입는다

송고시간2017-08-28 06:00

28~30일 코엑스서 미래패션공작소 운영…'프리뷰 인 서울 2017' 부대행사

(서울=연합뉴스) 김영현 기자 = 자신이 직접 디자인해 주문한 옷을 현장에서 한 시간만에 찾아 입어볼 수 있는 첨단 의류 제작 시스템이 선보인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8~30일 서울 코엑스에서 '미래패션공작소' 시스템을 구축해 운영한다고 밝혔다.

같은 기간 열리는 국제섬유전시회 '프리뷰 인 서울 2017'의 부대행사로 마련되는 미래패션공작소는 소비자가 참여하는 생산 공정부터 판매까지 한자리에서 구현한다.

우선 소비자는 이 공작소에서 3D 기술을 활용해 입맛에 맞는 디자인을 찾는다. 3D 보디스캔(치수 측정)으로 생성한 자신의 아바타에 직접 디자인한 의상을 입혀보면서 어울림 여부를 확인한다.

소비자가 디자인을 확정하면 본격적 생산공정이 시작된다. 종이 대신 천에 컬러 프린팅하는 DTP(디지털 염색) 작업에 이어 재단, 봉제가 현장에서 진행된다.

의상 디자인부터 제작까지 전 공정이 빠르면 30분이면 마무리된다. 길어도 1시간 내외면 '나만의 옷' 제작이 완료된다는 게 산업부의 설명이다.

28일 공작소 오픈식에서 이 과정을 직접 시연한 이인호 산업부 차관은 "4차 산업혁명 시대에는 섬유패션과 정보통신기술(ICT)이 융합돼 진정한 소비자 중심 시대로 전환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 차관은 "중국, 인도 등 후발 개도국이 할 수 없는 제품을 앞세워 글로벌 시장에 진출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막을 올린 '프리뷰 인 서울 2017'에는 해외 131개사 포함 총 388개사의 섬유패션 업체가 참가한다.

미래패션공작소를 비롯해 수입금 전액을 소외계층에 기부하는 '나눔 바자회', 섬유패션 분야 취업 기회가 제공되는 '잡 페어' 등이 진행된다.

해외 바이어와의 일대일 상담회, 비즈니스 교류회, 시장정보 관련 세미나 등도 마련된다.

'미래패션공작소'에서 맞춤형 의류를 제작하는 과정
'미래패션공작소'에서 맞춤형 의류를 제작하는 과정

[산업부 제공=연합뉴스]

미래형 의류 제조 시스템 '미래패션공작소'
미래형 의류 제조 시스템 '미래패션공작소'

(서울=연합뉴스) 진연수 기자 = 28일 오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프리뷰 인 서울 2017에서 모델들이 블랙야크의 '소비자 맞춤형 현장 생산 시스템-My Fashion Lab(미래패션공작소)'을 소개하고 있다. 블랙야크 '미래패션공작소'는 3D 바디 스캔, 가상 피팅, 자동패턴 생성, 즉석 봉제 등 소비자 요구에 맞춘 의류 제조과정 시스템이다. 2017.8.28
jin90@yna.co.kr

미래패션공작소 오픈식
미래패션공작소 오픈식

(서울=연합뉴스) 이인호 산업통상자원부 차관(오른쪽 첫번째)이 28일 오전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미래패션공작소 오픈식'에 참석해 3D 바디스캔, 3D 디자인, 가상착용 등 시연회를 관람하고 있다. 8 [산업통상자원부 제공=연합뉴스]


coo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