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대전 건물서 투신 여중생 치료 중 숨져…가족에 '미안하다' 문자(종합)

(대전=연합뉴스) 김준호 기자 = 25일 오후 9시 19분께 대전시 대덕구 송촌동 한 건물 바닥에 A(16)양이 피를 흘리며 쓰러져 있는 것을 한 행인이 발견, 119에 신고했다.

투신 PG [연합뉴스 자료사진]
투신 PG [연합뉴스 자료사진]

행인은 "건물과 건물 사이에 여학생이 쓰러져 있다"고 신고했다.

119구급대는 A양을 상대로 심폐소생술을 하며 인근 병원으로 이송했으나 치료 도중 숨졌다.

경찰은 A양 책가방이 건물 8층에서 발견됐고 가족에게 '미안하다'는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미뤄 A양이 건물에서 스스로 뛰어내린 것으로 보고 있다.

유족들은 경찰에서 "지난 2월께 성폭행을 당한 A양이 계속 협박을 당하며 괴로워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유족들은 지난 7월 'A양 성폭행을 돕고 동영상을 찍었다'며 경찰에 처벌해 달라고 고소장을 냈다.

해당 고소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은 "A양과 피고소인 등을 상대로 해바라기센터에서 조사했는데, 상반된 주장을 하고 있다"며 "증거 수집을 위해 휴대전화 등을 제출받아 분석 중"이라고 설명했다.

경찰은 목격자와 유족, 학교 측을 상대로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

kjun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6 10:5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