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국 남자배구, U19 세계선수권서 24년 만에 4강 진출

이집트 꺾고 4강에 오른 한국 유스남자배구팀 [국제배구연맹 홈페이지 캡처]
이집트 꺾고 4강에 오른 한국 유스남자배구팀 [국제배구연맹 홈페이지 캡처]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한국 남자 유스배구대표팀이 2017 국제배구연맹 19세 이하(U19) 세계남자배구선수권대회에서 24년 만에 4강에 진출했다.

박원길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26일(한국시간) 바레인 리파에서 열린 대회 8강전에서 아프리카 강호 이집트를 세트 스코어 3-1(25-20 20-25 25-20 25-19)로 따돌리고 준결승에 올랐다.

대표팀은 1993년 이 대회 3위를 차지한 이래 24년 만에 4강 무대를 밟았다.

임동혁(제천산업고)이 양 팀 합쳐 가장 많은 26점을 올렸고, 김선호(남성고·19점)가 뒤를 받쳤다.

대한배구협회에 따르면, 대표팀은 1세트에서 이집트의 서브 리시브 불안을 틈타 점수를 벌린 뒤 22-18에서 임동혁의 연속득점으로 승기를 잡았다.

2세트를 내준 대표팀은 3세트 들어 김선호의 영리한 페인트 공격으로 이집트를 농락한 끝에 다시 앞서 갔다.

주전들의 고른 득점을 앞세워 대표팀은 4세트마저 잡고 경기를 끝냈다.

한국 유스남자대표팀은 27일 오전 1시 이란과 결승 진출을 다툰다.

cany990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6 08:4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