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제유가, 허리케인發 생산타격 전망에 상승…WTI 0.9%↑

(뉴욕=연합뉴스) 이준서 특파원 = 국제유가가 25일(현지시간) 소폭 상승했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NYMEX)에서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 10월 인도분은 배럴당 0.44달러(0.9%) 상승한 47.87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브렌트유 10월물도 0.38달러(0.73%) 오른 52.42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강력한 위력을 지닌 허리케인 '하비'(Harvey)의 영향으로 미국의 원유생산 과잉이 조금이나마 해소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면서 유가에 상승 압력을 가했다.

허리케인의 상륙을 앞두고 텍사스주의 원유생산 시설은 잇따라 가동이 중단된 상태다.

국제금값은 소폭 올랐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12월물 금값은 전날보다 온스당 5.90달러(0.5%) 상승한 1,297.90달러에 마감했다. 주간 기준으로는 0.5% 오르면서 6월 초 이후로 최고치를 기록했다.

재닛 옐런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이 잭슨홀 심포지엄 연설에서 통화정책에 대해 별다른 발언을 내놓지 않으면서 달러화는 약세를 나타냈고, 이는 국제금값에 호재로 작용했다.

j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6 04:4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