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정당출범 앞둔 콜롬비아 최대반군 재산공개…정부 '의심 눈초리'

FARC "유엔에 3천680억 원 목록 제출"…검찰, 분식·은닉 가능성 제기
기자회견 하는 파스토르 알라페 [EPA=연합뉴스
기자회견 하는 파스토르 알라페 [EPA=연합뉴스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정부와 평화협정을 체결한 뒤 정치세력으로 변모한 콜롬비아 최대반군인 콜롬비아무장혁명군(FARC)의 재산공개를 놓고 논란이 일고 있다고 엘 티엠포 등 현지언론이 2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FARC는 보유 재산을 전면 공개하기로 한 정부와의 합의에 따라 이달 초 농장, 소 등 부동산과 자산 목록을 유엔에 제출했다. 공개된 목록에는 신발, 농기구, 과일 분쇄기 등 사소한 품목도 포함됐다.

FARC가 신고한 자산은 처분돼 반세기 넘게 진행된 내전 기간 실종, 납치, 지뢰, 성폭행 등의 피해를 본 희생자들을 위한 보상사업의 재원으로 활용된다.

그러나 검찰을 비롯한 정부는 분식이나 은닉 가능성 등을 제기하며 FARC의 재산공개 신뢰성에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

논란이 확산하자 FARC는 이날 수백㎏의 금괴 등 보유 자산이 3억2천660만 달러(약 3천680억 원)에 달한다고 공개하며 재산목록의 신뢰성을 의심하는 정부 일각의 주장을 일축했다.

FARC 지도자 중 한 명인 파스토르 알라페는 "우리는 정부와의 평화협정을 엄격히 준수해왔다"며 "정부 일각의 공세에는 정치적 의도가 깔렸다"고 말했다.

콜롬비아 정부와 FARC는 쿠바에서 4년 이상 계속된 협상 끝에 지난해 11월 반세기 넘는 내전을 끝내기 위한 평화협정을 체결했다.

FARC 대원 7천여 명은 평화협정을 이행하고자 지난 6월 보유하던 무기를 유엔에 반납했다. 9월부터는 정당으로 거듭날 계획이다.

1964년 시작된 FARC, ELN 등 좌파 반군과 정부군의 내전으로 콜롬비아에선 지금까지 사망자 20만 명 이상, 이재민 800만 명, 실종자 4만5천 명이 발생했다.

penpia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6 02:2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