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KEB하나銀 노조, 사측 고소·고발 취하…은행권 노사갈등 일단락

송고시간2017-08-28 06:01

함영주 은행장 "신뢰 저해 행위 발생하지 않도록 내부 관리에 노력"

한국씨티은행·국민은행도 노사 갈등 수습 국면

KEB하나은행 본사 (신사옥)
KEB하나은행 본사 (신사옥)

(서울=연합뉴스) 이세원 기자 = KEB하나은행의 노사갈등이 일단락됐다.

28일 금융권에 따르면 KEB하나은행 노동조합은 KEB하나은행 법인과 함영주 KEB하나은행장에 대한 고소·고발 및 진정 등을 최근 취하했다.

지난달 말 당국의 중재로 현안에 대한 노사합의가 이뤄지고 함 은행장이 부당노동행위 논란 등 그간의 갈등에 대한 유감을 표명함에 따라 노조가 법적 대응 방침을 철회한 것이다.

지난달 27일 서명한 노사 합의문에는 사측이 노조의 활동을 보장하고 불법행위 및 부당노동행위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며 8월 말까지 통상보다 대규모로 승진 인사를 발표한다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확인됐다.

노사 양측은 옛 하나은행 출신 직원과 외환은행 출신 직원의 인사·급여에 관한 통합안 마련을 위해 노력하기로 뜻을 모았다.

함영주 KEB하나은행장은 "부당노동행위 관련 노사 간 쟁점사항으로 인해 불필요한 오해와 혼란이 생긴 것에 대해 은행장으로서 매우 안타깝게 생각하고 있으며 관련 사항에 대해서는 필요한 절차를 진행할 것"이라고 이달 7일 내부 게시판에 임직원을 향한 메시지를 남겼다.

그는 "노사합의를 계기로 은행의 경영진도 노사 간 신뢰를 저해하는 행위가 발생하지 않도록 내부 관리에 각별한 관심과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약속했다.

KEB하나은행 본사
KEB하나은행 본사

KEB하나은행 노조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외부로 표출되는 수준의 갈등은 일단락됐으며 합의 사항을 성실하게 이행하는 일만 남았다"고 말했다.

앞서 KEB하나은행 노조는 사측이 임금을 미지급하고 부당노동행위를 했다고 주장하며 서울지방고용노동청에 고소·고발하고 진정을 제기했다.

금융권에서는 주요 은행의 노사갈등이 수습국면에 있다.

영업점 폐쇄 문제로 대립하던 한국씨티은행 노사는 지난달 합의를 도출했다.

국민은행에서는 사측의 선거 개입 의혹과 관련해 윤종규 KB금융지주 회장 겸 국민은행장이 직원들에게 이메일을 보내 공개 사과하고 연루된 임원의 사표를 수리했으며 노조는 당국에 낸 진정을 취하했다.

sewon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