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북핵 해법, 선제적 군사옵션 제외한 미국의 모든 힘 동원해야"

NYT칼럼 "프리랜서 대통령·유약한 국무, 김정은 웃게 한다"


NYT칼럼 "프리랜서 대통령·유약한 국무, 김정은 웃게 한다"

북한 김정은(좌)과 트럼프 대통령(우)
북한 김정은(좌)과 트럼프 대통령(우)

(뉴욕=연합뉴스) 이귀원 특파원 = "북핵 문제 해법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게임의 기술에 있는 것이 아니라 외교적 진지함에 있다."

미국 뉴욕타임스(NYT) 칼럼니스트 로저 코헨이 25일(현지시간) 북한에 대한 군사적 옵션을 경고하다 최근 갑자기 대북 유화적 발언을 내놓는 등 트럼프 행정부의 엇갈린 대북 메시지를 강하게 비판하며 이같이 주장했다.

코헨은 "김정은을 땀나게(초조하게) 해야 한다"는 제목의 칼럼에서 북한의 위협을 멈출 수 있는 것은 "북한 장사정포 사거리 내에 있는 수백만 명의 한국민이 희생될 수 있는 트럼프 대통령과 같은 거친 군사적 위협도,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과 같은 불안한 유약함도 아니다"고 지적했다.

북한을 향해 '화염과 분노', '군사적 해결책 장전' 등의 거친 언사를 쏟아낸 트럼프 대통령과 최근 북한의 일시적 도발 중단에 대해 "미국을 존중하기 시작했다", "도발 자제에 만족한다"는 등의 언급을 한 틸러슨 국무장관을 싸잡아 비판한 것이다.

코헨은 두 사람을 향해 "관련 자료를 거들떠보지도 않는 프리랜서 대통령과 나약한 국무장관은 일관된 정책을 만들어내지 못한다"면서 "김정은이 계속 웃는 것이 이상한 일이 아니다"고 꼬집었다.

그는 그러면서 미국의 모든 힘을 동원한 터프하고 일관된 대응을 주문하면서 한국에 추가적인 요격미사일 배치, 한미 군사훈련 강화, 유엔안보리 대북제재 결의 등을 통한 지속적인 경제적 압박, 한반도 상황에 대한 중국과의 심도 있는 외교 등 선제적 군사옵션을 제외한 군사적 압박과 외교적, 경제적 압박 강화를 강조했다. 북한에 대한 사이버 공격 같은 은밀한 공작도 주문했다.

그러면서 김정은을 불안하게 만들면서도 북한이 한국을 공격할 정도까지 밀어붙여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북한의 비핵화는 현시점에서는 이뤄지지 않을 것이고 너무 늦었다"면서도 "북한의 핵 위협이 '견딜 수 없는 위협'이 되기 전에 동결 등을 통해 줄이는 것은 이란 핵 협상과 같이 성취 가능한 일"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란 핵 협상을 놓고 트럼프 대통령이 파기 위협을 하고 틸러슨 국무장관까지 나서 "실패"라고 규정한 데 대한 최근 카네기 국제평화연구소(CEIP) 제시카 매튜스의 언급을 인용, "'이런(이란) 실패'는 북한에서는 상상할 수 없는 성공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lkw777@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6 00:1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