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상반기 경기도 전입자 96% '화성·김포·하남'으로 이동

신도시 개발로 입주물량 많은 지역…기존 아파트 거래도 활발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기자 = 올해 들어 경기도의 인구수가 1·2분기 연속 증가한 가운데, 상반기 전입자의 96%가 화성·김포·하남으로 이동한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통계청 자료에 따르면 경기도는 올해 1·2분기 연속으로 전입자가 전출자를 웃돌며 인구수가 늘었다.

1분기(1~3월) 경기도 총 전입자 수는 50만5천275명, 총 전출자 수는 47만8천396명으로 순 전입자(총 전입자―총 전출자)가 2만6천879명으로 집계됐다.

2분기(4~6월)에도 경기도의 총 전입자 수는 42만1천495명, 총 전출자 수는 40만2천43명으로 순 전입자가 1만9천452명이었다.

따라서 상반기 경기도에 들어온 총 전입자는 92만6천770명이고 총 전출자는 88만439명으로 순 전입자는 4만6천331명으로 파악됐다.

순 전입자 수는 통계청 자료 가운데 인구이동을 살펴볼 수 있는 대표적인 통계 수치다.

특히 화성과 김포, 하남 순으로 인구 증가 폭이 컸다.

경기도에서 상반기 순 전입자 수는 화성이 2만1천473명으로 가장 많았고, 김포(1만3천299명)와 하남(1만146명)이 뒤를 이었다.

세 곳의 순 전입자 수를 합치면 4만4천918명으로, 상반기 경기도의 순 전입자의 96%가 이들 지역으로 들어온 것이다.

이들 세 지역은 모두 신도시 개발이 한창 진행 중인 곳들이다. (화성) 동탄2신도시, 김포 한강신도시, 하남 미사강변도시 등 수도권의 대표 신도시가 조성되고 있다. 따라서, 새 아파트 입주로 올 상반기 전입자가 많았던 것으로 풀이된다.

세 지역에서는 올해를 시작으로 내년과 내후년 아파트 입주 물량이 적지 않다.

화성의 경우 3년(2017~2019년)간 입주 물량이 5만7천여 세대에 달한다. 김포와 하남도 입주 물량이 각각 1만9천여 세대와 1만7천여 세대에 이른다.

당장 올 하반기에도 3개 지역에서 총 13개 단지, 1만3천597세대가 분양된다. 김포 7천193세대, 하남 4천483세대, 화성 1천921세대 순이다.

이들 지역은 기존 아파트 거래도 활발한 편이었다.

특히 김포의 경우 올해 상반기 총 7천12건의 아파트가 거래되며 지난해 같은 기간(4천156건)보다 2천900여 건 이상 거래가 늘었다.

화성도 상반기 1만4천811건이 거래돼 지난해 같은 기간(1만2천42건)보다 거래량이 2천700여 건 늘었다.

하남은 작년 상반기 8천350건에서 올 상반기 4천998건으로 기존 아파트 거래가 줄었다.

한편, 경기도에서도 광명과 안산은 상반기에 전입자 수보다 전출자가 더 많아 인구가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광명은 총 전입자 1만9천307명, 총 전출자 2만4천847명으로 순 전입자가 -(마이너스) 5천540명이었다. 안산은 총 전입자 4만372명, 총 전출자 4만5천637명으로 순 전입자가 -5천265명이었다.

[표] 경기도 인구이동 추이 (단위: 명)

1분기 2분기 상반기(1+2분기)
총전입자 총전출자 순 전입자 총전입자 총전출자 전입자 총전입자 총전출자 순 전입자
경기 505,275 478,396 26,879 421,495 402,043 19,542 926,770 880,439 46,331
화성 37,477 24,243 13,234 26,055 17,816 8,239 63,532 42,059 21,473
김포 23,437 15,421 8,016 17,160 11,877 5,283 40,597 27,298 13,299
하남 14,266 8,067 6,199 11,254 7,307 3,947 25,520 15,374 10,146
광명 10,077 13,172 -3,095 9,230 11,675 -2,445 19,307 24,847 -5,540
안산 20,333 23,427 -2,914 20,039 22,390 -2,351 40,372 45,637 -5,265

※자료=통계청

yjkim8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6 11:2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