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저소득층 여성 청소년에게 생리대 계속 지원한다

(서울=연합뉴스) 서한기 기자 = 생활난으로 이른바 '깔창 생리대'를 쓴다는 취약계층 청소년의 사연이 알려지면서 정부가 2016년 10월부터 한시적으로 시행하던 저소득 청소년 생리대 지원사업이 앞으로도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26일 보건복지부와 여성가족부에 따르면 정부는 내년에도 저소득 여성청소년에 대한 생리대 지원사업을 하기로 하고 관련 예산을 올해 수준(30억원)으로 편성했다.

중앙정부와 전국 지자체는 지난해 10월부터 저소득층 여성청소년들에게 3개월치(소형·중형·대형 각 36개씩 총 108개) 생리대를 한 묶음으로 지급하고 있다.

중위소득의 40% 이하(4인 가구 175만6천570원)인 의료·생계급여 대상 가정의 만11∼18세 청소년 19만8천명, 지역 아동센터 등의 시설 이용자가 지원 대상이다.

지원예산의 50%는 복지부가 부담하고, 나머지 50%(서울은 70%)는 각 지자체가 떠맡는다.

처음에는 보건소에 와서 직접 생리대를 받아가도록 했다가 프라이버시 침해 논란이 되자 이메일로도 신청할 수 있도록 했다. 보건소를 방문할 때는 겉으로 표시가 나지 않는 봉투에 넣어서 지급하도록 했다.

애초 복지부 주도로 지원사업을 벌였지만, 내년부터는 여성가족부가 책임진다.

정부는 생리대는 필수품에 가까워 일시적으로 1∼2년 지원하고 끝낼 수 없는 만큼 이 사업을 내년뿐 아니라 이후로도 계속 시행할 계획이다.

또 지원 대상을 더 확대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여성가족부 청소년정책과 관계자는 "생리대 지원사업을 '계속 사업'으로 시행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라고 말했다.

생리대
생리대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sh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6 16:1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