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특검 "재판결과 담담하게 수용…중형 선고되게 끝까지 최선"

송고시간2017-08-25 16:10

'뇌물수수' 박근혜·최순실 기소한 검찰 "효율적 공소유지에 최선"

박영수 특별검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박영수 특별검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보배 기자 = 법원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 대해 징역 5년을 선고하자 박영수 특별검사팀은 "항소심에서 중형이 선고되고 일부 무죄 부분이 유죄로 바로 잡힐 수 있도록 끝까지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25일 오후 특검팀은 재판을 마치고 취재진에 입장문을 보내 "재판 결과를 담담하게 받아들인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7부(김진동 부장판사)는 이날 이 부회장에게 적용된 5개 혐의 모두 유죄로 인정하고 징역 5년을 선고했다.

법원은 특히 핵심 혐의인 최순실씨의 딸 정유라씨에 대한 승마 지원을 뇌물 유죄로 판단했다.

이 부회장의 뇌물 공여 혐의가 유죄로 인정되면서 박 전 대통령도 뇌물수수 혐의에 대해 유죄 판단을 받을 가능성이 커졌다.

이와 관련 박 전 대통령과 최씨를 재판에 넘긴 검찰도 즉시 1심 결과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서울중앙지검은 "뇌물공여자 측에 대한 1심 선고 결과를 충분히 검토·반영해 수수자인 박 전 대통령과 최서원(최순실) 뇌물 사건 공판에서 효율적인 공소유지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재판장 향하는 이재용, 박근혜, 최순실
재판장 향하는 이재용, 박근혜, 최순실

(서울=연합뉴스) 한상균 신준희 기자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25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리는 선고 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호송차에서 내려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박근혜 전 대통령과 최순실 씨도 이날 속행공판을 위해 각각 재판장으로 향하고 있다. 2017.8.25
photo@yna.co.kr

bob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