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상장사 이익잉여금 655조, 10년새 3배…"투자 유인책 필요"

금융硏 보고서 "노동분배율 높이고 투자환경 불확실성 줄여야"

(서울=연합뉴스) 노재현 기자 = 우리나라 기업들의 저축이 빠르게 늘고 있는 만큼 투자를 유도할 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이순호 한국금융연구원 연구위원은 26일 '최근의 기업저축 증가 동향 및 시사점' 보고서에서 "최근 기업저축이 많이 증가한 것은 전 세계적인 현상이지만 우리나라 기업의 저축 증가 폭이 상대적으로 매우 높다"며 이같이 밝혔다.

보통 기업은 저축보다 투자를 많이 하는 경제주체이고 기업저축에 대한 개념도 명확하지 않다.

보고서는 기업 이익에서 배당금을 지급하고 남은 유보이익을 뜻하는 '이익잉여금'을 통해 기업저축 추이를 분석했다.

우리나라 상장기업 전체의 이익잉여금은 2006년 221조원에서 지난해 655조원으로 늘었다.

10년 사이 이익잉여금 규모가 3배로 불어난 셈이다.

상장기업 1개의 평균 이익잉여금도 2006년 3천500억원에서 지난해 9천300억원으로 뛰었다.

보고서는 수익성 개선으로 기업의 유보이익이 늘면서 기업저축도 늘었다고 밝혔다.

상장사 이익잉여금 655조, 10년새 3배…"투자 유인책 필요" - 1

기업들은 이익잉여금을 자본재 투자, 부채 상환, 자사주 매입, 현금 보유, 금융상품 투자에 사용할 수 있다.

상장기업의 대차대조표를 보면 매출채권, 현금, 재고자산 등 유동자산이 2006년 216조원에서 지난해 489조원으로 급증했다.

이 가운데 현금 및 현금성 자산은 같은 기간 30조원에서 59조원으로 2배 가깝게 불었다.

우리나라 기업저축 증가세는 국제적으로 두드러진다.

미국 시카고대의 피터 첸 교수 등이 올해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한국의 기업저축률은 2013년 기준으로 지난 10년 동안 10% 포인트 가까이 올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중에서 가장 높은 증가율을 보였다.

보고서는 기업이 최근 배당금을 늘리는 추세를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투자 확대를 유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보고서는 "최근 기업소득 환류세제 도입 이후 배당이 많이 증가한 것은 기업이 투자하지 않는 상황에서 바람직하다"며 "다만 기업에 투자 유인을 마련해줌으로써 이익을 투자하게 하는 것이 국가 경제에 더욱 바람직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노동분배율을 높여주고 투자 환경의 불확실성을 줄여줌으로써 기업저축을 원천적으로 줄이면 기업저축 증가에 따른 논란은 완화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기업소득 환류세제는 기업이 일정금액을 투자, 임금 증가, 배당 등에 쓰지 않으면 추가로 과세하는 제도이고 노동분배율은 소득 분배에서 노동자가 차지하는 몫을 말한다.

상장사 이익잉여금 655조, 10년새 3배…"투자 유인책 필요" - 2

noj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6 10:1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