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진행 스리런포·결승타' 한화, kt 제물로 2연승

최진행 안타
최진행 안타[연합뉴스 자료 사진]

(수원=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프로야구 한화 이글스가 스리런포에 결승타까지 터뜨린 최진행의 맹활약에 힘입어 kt wiz를 제압했다.

한화는 23일 경기도 수원 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kt와 방문 경기에서 연장 11회 접전 끝에 10-9로 승리했다.

승부는 양 팀이 9-9로 맞선 11회초 판가름났다.

최진행은 1사 2루에서 kt 마무리투수 김재윤을 상대로 좌중간 2루타를 쳐 대주자 이용규를 홈으로 불러들였다.

심수창은 11회말을 무실점으로 막아 시즌 첫 세이브를 따냈다.

2연승을 달린 한화는 8위, 2연패를 당한 kt는 10위로 경기 전과 순위 변동은 없다.

앞서 한화는 1회초 2점을 올리며 기선을 제압했지만, 1회말 4점을 내줘 곧바로 역전당했다.

한화는 돌발 변수를 맞닥뜨렸다. 선발투수 카를로스 비야누에바가 타구에 종아리를 맞아 1이닝만 던지고 강판당한 것이다.

한화는 2회초 1점을 추격했지만, 구원 등판한 김재영이 2회말 3점을 허용하면서 3-7로 점수 차가 벌어졌다.

하지만 한화는 4회초 대거 5점을 뽑아 단숨에 승부를 뒤집었다.

선두타자 김회성은 솔로포로 역전의 발판을 마련했다.

오선진은 이어진 1사 1, 3루에서 중견수 희생플라이로 3루 주자 하주석을 홈으로 불러들였다.

최진행은 5-7로 점수 차를 좁힌 2사 1, 2루에서 kt 선발투수 류희운의 시속 145㎞ 직구를 잡아당겨 좌측 담장을 넘기는 역전 스리런포를 폭발했다.

한화는 8-7로 앞선 채 맞은 6회초 오선진의 적시타로 1점을 더 달아났다.

kt는 그대로 물러나지 않았다. 8회말 2점을 보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려놓았다. 오태곤은 2사 1, 2루에서 가운데 담장을 직접 맞히는 2루타로 누상의 주자를 모두 홈으로 불러들였다.

하지만 연장 승부 끝에 결국 한화가 미소를 지었다.

ksw08@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3 23:2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