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앙골라 39년만에 새 대통령 뽑는다

(카이로=연합뉴스) 한상용 특파원 = 서아프리카 앙골라에서 39년만에 새로운 대통령을 뽑는 선거가 23일(현지시간) 치러졌다.

38년간 집권한 에두아르도 도스 산토스(74) 현 앙골라 대통령이 대선에 불출마한 가운데 앙골라 유권자 약 930만명은 이날 의회 의원 220명을 뽑는 투표를 한다.

이번 선거에서 승리한 앙골라 정당은 새로운 대통령을 선출한다. 앙골라는 대통령 간선제를 채택한 국가이다.

유력한 새 대통령 후보로는 집권 여당 앙골라인민해방운동(MPLA) 소속의 국방장관 출신 호아오 로렌코가 꼽힌다. 산토스 대통령은 자신의 뒤를 이을 대선 후보로 로렌코를 지명하기도 했다.

앞서 산토스 대통령은 지난 2월 대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1979년 9월 취임한 산토스 대통령은 적도기니의 테오도로 오비앙 은게마 대통령(73)에 이어 아프리카 대륙에서 두 번째로 오래 집권한 지도자다. 은게마 대통령보다 집권 기간이 1달 정도 짧다.

인구 약 2천200만명의 앙골라는 풍부한 석유 자원을 보유하고 있으나 정권의 부패와 유가 하락 등으로 대부분의 국민은 가난에 허덕이고 있다.

산토스 앙골라 대통령[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산토스 앙골라 대통령[AFP=연합뉴스 자료사진]

gogo21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3 22:4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