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프랑스 리옹서 정신질환자가 무장한 여군 공격

도심 순찰 군인들이 테러 표적되는 일 빈번…佛 '상티넬' 작전 재검토

(파리=연합뉴스) 김용래 특파원 = 프랑스 제3의 도시 리옹 시내에서 테러 경계를 위해 도보순찰 중이던 여군이 정신질환을 앓는 행인에게 공격받는 일이 일어났다.

23일 일간 르파리지앵에 따르면 지난 22일 오후 10시께(현지시간) 리옹 8구의 아르송발 광장에서 한 50세 남성이 갑자기 순찰 근무 중이던 여군에게 달려들어 목을 졸랐다.

함께 순찰근무 중이던 다른 군인들이 이 남자를 즉각 떼어냈고 이 과정에서 사상자는 발생하지 않았다.

경찰에 넘겨진 가해자는 정신질환으로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테러 가능성을 일체 배제한 뒤 가해자를 상대로 무장군인을 공격한 배경을 조사 중이다.

프랑스는 2015년 파리 연쇄 테러 이후 일종의 계엄령인 '국가비상사태'를 발령, 도심 등 유동인구가 많은 곳에 개인화기로 무장한 4인 1조의 군인들을 배치해 테러 경계와 치안 유지 임무를 맡기고 있다.

'상티텔' 작전으로 불리는 프랑스군의 특별테러 순찰 임무에는 병력 7천 명이 투입되고 있다.

하지만 테러 예방 및 테러 발생 시 신속대응 효과보다는 오히려 도심의 무장군인들이 정신질환자나 테러리스트의 표적이 되는 일이 빈번해지고 있어 상티넬 작전에 비판적인 여론이 높아지고 있다.

군인들이 실탄이 장전된 총기를 빼앗길 경우 더 큰 참사로 이어질 수 있다는 우려에서다.

이에 따라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은 국방부와 내무부에 상티넬 작전을 원점에서 재검토하라고 지시한 상태다.

yongl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3 22:2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