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대호 쐐기포' 롯데, 3연승으로 4위 수성…KIA는 5연패

타격하는 이대호. [연합뉴스 자료사진]
타격하는 이대호.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5년 만의 가을야구를 꿈꾸는 롯데 자이언츠가 적진에서 이틀 연속 선두 KIA 타이거즈를 무릎 꿇리고 4위 자리를 지켰다.

롯데는 23일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방문경기에서 KIA에 7-5로 이겼다.

다승 2위(16승)인 KIA 선발 헥터 노에시를 상대로 2-2로 맞선 6회초 최준석이 결승타를 때린 데 이어 4번 타자 이대호가 좌중월 투런포를 쏴 승부를 기울였다.

롯데 선발투수 브룩스 레일리는 6⅔이닝 동안 4안타와 사사구 3개를 내주고 삼진 5개를 곁들이며 2실점으로 막아 최근 6연승과 함께 시즌 9승(7패)째를 수확했다.

KIA와 2연전을 모두 쓸어담고 최근 3연승을 달린 롯데는 시즌 61승 54패 2무로 4위를 유지했다.

반면 KIA는 5연패에 빠져 이날 SK 와이번스를 꺾고 2연승 한 2위 두산 베어스에 3.5경기 차로 쫓기는 신세가 됐다.

KIA는 1사 2, 3루에서 최형우의 희생플라이로 선취점을 냈다.

롯데는 3회초 1사 후 연속 4안타를 몰아쳐 2-1로 전세를 뒤집었다. 1사 1, 3루에서 손아섭이 동점타, 계속된 1사 1, 3루에서 최준석이 역전타를 때렸다.

그러자 KIA는 바로 3회말 안타 2개로 무사 2, 3루 찬스를 잡은 뒤 로저 버나디나의 내야 땅볼로 2-2 균형을 찾았다.

역투하는 브룩스 레일리. [연합뉴스 자료사진]
역투하는 브룩스 레일리. [연합뉴스 자료사진]

4, 5회를 삼자범퇴로 끝낸 롯데는 중심타선이 방망이를 든 6회는 그냥 흘려보내지 않았다.

선두타자 손아섭이 내야안타로 출루해 2루를 훔치자 3번 타자 최준석이 우전 적시타로 롯데에 3-2의 리드를 안겼다.

이어 앞선 두 타석에서 삼진, 병살타로 고개를 숙인 이대호가 좌중간 펜스를 넘어가는 아치를 그려 롯데의 승리를 굳혔다.

전날에는 솔로포를 터트린 이대호의 2경기 연속 및 시즌 26호 홈런.

이대호는 8회에도 적시타로 한 점을 보태는 등 4타수 2안타에 3타점을 올리면서 KIA의 끈질긴 추격을 뿌리치는 데 큰 힘이 됐다.

7회말 2사 만루 상황을 실점없이 넘긴 롯데는 8회말 안치홍에게 박진형이 석 점 홈런을 얻어맞아 두 점 차까지 쫓겼다.

이후에도 2사 2, 3루로 위기가 이어졌으나 조정훈이 김선빈을 삼진으로 돌려세우고 가슴을 쓸어내렸다.

9회에는 마무리 손승락이 1이닝을 1피안타 무실점으로 막아 롯데의 승리에 마침표를 찍고 시즌 30세이브(1승 3패)째를 챙겼다.

hosu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3 22:2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