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성민 무실점' 넥센, '이승엽 은퇴투어' 삼성에 2연승

넥센 선발 김성민[연합뉴스 자료사진]
넥센 선발 김성민[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넥센 히어로즈가 '이승엽 은퇴 투어'로 고척을 방문한 삼성 라이온즈에 2연승을 거뒀다.

넥센은 23일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삼성을 5-1로 제압했다.

선발투수 좌완 김성민의 호투가 빛났다.

김성민은 6이닝 4피안타 2볼넷 7탈삼진 무실점으로 삼성 타선을 틀어막고 시즌 3승(1패)째를 수확했다.

타선도 13안타로 활발했다.

특히 4번 타자 유격수 김하성이 3루타 1개를 포함해 4타수 2안타 3타점으로 맹타를 휘둘렀다.

넥센은 1회 말 2사 2루에서 김하성의 중견수 왼쪽 적시타에 앞서나갔다.

3회 말에는 선두타자 이정후가 1루수 다린 러프의 실책으로 출루했다. 유격수 땅볼로 잡힐 뻔했지만, 러프의 포구가 이뤄지지 않았다.

다음 타자 이택근의 중전 안타에 넥센은 무사 1, 2루 기회를 잡았다. 마이클 초이스는 중전 적시타로 이정후를 홈으로 불러들였다.

삼성도 6회 초 1사 2, 3루로 추격을 발판을 놓았다. 그러나 김성민이 이승엽을 유격수 뜬공으로 잡아내고 조동찬을 삼진으로 돌려세우며 위기를 막았다.

넥센은 6회 말 2사 1, 2루에서 김웅빈의 우전 안타로 1점 더 달아났다. 러프의 다리 사이로 공이 빠져나간 행운의 적시타였다.

7회 말에는 김하성이 다시 해결사로 나섰다. 김하성은 1사 1, 3루에서 우중간을 뚫는 3루타를 작렬해 주자를 모두 홈으로 불러들이며 5-0으로 점수를 벌렸다.

삼성은 8회 초 넥센 윤영삼을 공략해 1점 뽑는 데 성공했다.

2사 1루 이승엽 타석에서 윤영삼의 폭투에 1루 주자 러프가 2루까지 슬라이딩하면서 2사 2루가 됐다. 이승엽은 스트라이크아웃 낫아웃 폭투로 출루해 2사 1, 3루를 만들었다. 3루 주자 러프는 다음 타자 조동찬의 좌전 적시타에 득점했다.

더 이상의 추격은 없었다.

삼성은 3연패에 빠졌다. 삼성의 이번 2연전은 올해를 끝으로 은퇴하는 이승엽의 고척 고별전이었으나 모두 패배해 웃을 수 없었다.

abbi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3 21:3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