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부산시설공단, 부산국제친선 여자핸드볼 대회 준우승

부산시설공단과 헝가리 에르드 클럽 경기 모습. [대한핸드볼협회 제공=연합뉴스]
부산시설공단과 헝가리 에르드 클럽 경기 모습. [대한핸드볼협회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부산시설공단이 제2회 부산국제친선 여자핸드볼대회에서 준우승했다.

강재원 감독이 이끄는 부산시설공단은 23일 부산사직체육관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헝가리 에르드 클럽과 경기에서 20-21로 져 4승 1패, 2위로 대회를 마쳤다.

이 대회는 부산시설공단과 에르드(헝가리), 올보르그(덴마크) 등 3개 클럽팀과 미국, 대만, 호주 국가대표 등 6개 팀이 출전해 풀리그로 순위를 정했다.

4연승을 거둔 팀끼리 맞대결에서 부산시설공단은 류은희, 심해인, 남영신 등 주축 선수들이 부상 및 재활로 뛰지 못하는 공백 속에 1골 차로 분패했다.

헝가리의 에르드 클럽이 5전 전승으로 우승했다.

여자 국가대표 사령탑을 겸하고 있는 강재원 감독은 이달 말 대표팀을 소집해 9월 유럽 전지훈련에 돌입한다.

여자 대표팀은 이번 전지훈련을 통해 12월 독일에서 열리는 세계선수권대회를 준비할 예정이다.

email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3 19: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