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野, 문성현 노사정위원장 위촉에 "선수가 심판 보나" 반발

"노사정협의체의 신뢰를 떨어뜨리는 코드인사"

(서울=연합뉴스) 이한승 김동호 기자 = 야3당은 23일 문재인 대통령이 문성현 전 민주노동당 대표를 신임 경제사회발전노사정위원장으로 위촉한 것과 관련해 "선수가 심판을 보는 것인가"라며 강력하게 반발했다.

자유한국당 강효상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문 전 대표는 민노총의 설립자이자 통합진보당의 전신인 민주노동당 창당의 주역"이라며 "한쪽을 대변해 온 인사가 위원장을 맡는 것은 선수가 심판을 맡는 것과 다를 바가 없다"고 비판했다.

강 대변인은 이어 "편파적이고 불공정한 결과는 누가 봐도 뻔하다"며 "정부는 노사정협의체의 신뢰를 스스로 떨어뜨리는 코드인사를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국민의당 김유정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문 위원장은 18·19대 문재인 후보 대선캠프에서 중책을 맡았던 인물로, 전형적 코드인사"라며 "노동운동가 출신 위원장이 과연 사회적 합의를 원만하게 이끌어낼 수 있을지 걱정"이라고 우려했다.

김 대변인은 다만 "문 위원장이 노동계 편향적으로 가는 게 아니냐는 우려를 불식하고 비정규직 문제, 근로시간 단축, 일자리 확대 등 현안과 양대 노총의 노사정위 복귀 등 난제를 푸는데 역량을 발휘해야 한다"고 당부하기도 했다.

바른정당 이종철 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역시나 노사정위원장도 편중인사였다"며 "직접적인 노동계 인물을 위원장에 임명하면 그 취지를 살리기 어려운 측면이 있다"고 지적했다.

이 대변인은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이 한국노총 출신인데 노사정위원장만큼은 보다 더 중립적이고 대타협을 이끌 수 있는 인물이어야 했다"며 "문 대통령의 무리한 인사를 국민이 어떻게 받아들일지 걱정이 앞선다"고 말했다.

野, 문성현 노사정위원장 위촉에 "선수가 심판 보나" 반발 - 1

jesus786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3 19:0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