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문 닫으면 죽는다'…폐쇄 위기 한중대 '적막강산'

구성원들 "우리도 피해자"…범대위는 공립화 추진 '안간힘'
인적도 드문 폐교 위기 한중대
인적도 드문 폐교 위기 한중대(동해=연합뉴스) 유형재 기자 = 대학구조개혁평가에서 부실대학으로 분류돼 문을 닫게 된 강원 동해시 한중대가 23일 인적도 드물어 매우 한산한 모습이다. 2017.8.23
yoo21@yna.co.kr

(동해=연합뉴스) 유형재 박영서 기자 = '한중대 문 닫으면 우리 모두 죽는다.'

교육부가 한중대에 대해 오는 25일 폐쇄명령 행정예고를 한다고 밝힌 23일 한중대 캠퍼스는 정적이 감돌았다.

진입로는 차량 운행이 드물어 한산했고 시내버스만 이따금 드나들 뿐이었다.

진입로 한편에는 현수막이 군데군데 걸려 있었다.

교직원들이 내건 '한중대 문 닫으면 우리 모두 죽는다'를 비롯해 공립화추진범시민대책위원회(범대위)가 내건 '강원도지사는 한중대를 살려내라', '한중대 공립화는 동해시민이 살길이다' 등 현수막에는 생존에 대한 절박함이 담겼지만 바람에 힘없이 펄럭일 뿐이었다.

한산한 한중대
한산한 한중대(동해=연합뉴스) 유형재 기자 = 대학구조개혁평가에서 부실대학으로 분류돼 문을 닫게 된 강원 동해시 한중대가 23일 짙은 구름 아래 매우 한산한 모습이다. 2017.8.23
yoo21@yna.co.kr

교내로 들어서자 태권도부 학생들만 간간이 보일 뿐 학교는 활기라곤 찾아보기 힘든 '적막강산'이었다.

방학임을 고려하더라도 일반 학생들은 거의 보이지 않았다.

하늘에도 먹구름이 짙게 끼어 학교 분위기는 더 한산했다.

곳곳이 낡은 시설물과 제초도 되지 않은 모습은 언뜻 봐도 현재 학교 상태가 어떠한지를 연상케 했다.

학교 관계자들은 카메라를 든 기자를 보고는 "좋은 일도 아닌데 뭣 하러 사진을 찍느냐"며 다소 신경질적인 반응을 보였다.

이날 교육부가 한중대에 대해 폐쇄명령 행정예고를 밝히면서 한중대는 폐쇄 절차를 밟게 된다.

교육부는 한중대가 교비 회계 횡령·불법사용액 등 380억원을 13년째 회수하지 못하고 있고, 교직원 임금도 330억원 이상 체불하는 등 학교운영 부실이 심각하다고 판단했다.

일단 9월 14일까지 행정예고를 하고 법인과 대학 관계자에 대한 청문 절차를 진행한다.

이 기간 인수자가 나타날 경우 폐쇄명령이 내려지지 않을 수도 있으나 가능성은 작다.

한산한 한중대
한산한 한중대(동해=연합뉴스) 유형재 기자 = 대학구조개혁평가에서 부실대학으로 분류돼 문을 닫게 된 강원 동해시 한중대가 23일 매우 한산한 모습이다. 2017.8.23
yoo21@yna.co.kr

이 같은 교육부 방침에 한중대 구성원들은 "우리도 피해자인데 교육부가 무리한 구조개혁으로 학교를 망가트려 놓았다"며 폐쇄를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이다.

한 교수는 "구성원들이 돈을 빌려서 갚지 않거나 탕진한 것도 아니고 이사장 개인이 횡령했는데 교육부가 모든 책임을 학교에다 떠넘기고 폐쇄하려 하면서 폐쇄 이후에는 구체적인 계획조차 내놓지 못하고 있다"고 불만을 터뜨렸다.

2004년 당시 이사장이 횡령 혐의로 구속되는 등 학내 분규를 겪으면서 현재 교육부가 파견한 관선이사 체제에 대해서도 "학생들 학습권을 보호하고 학교를 정상화해야 할 이사들은 주인의식이 없어 학교가 더 어려워졌다"고 쓴소리했다.

범대위는 자립형 공립화 추진으로 돌파구를 찾으려 안간힘을 쓰고 있으나 이마저도 실현 가능성을 장담하기 힘들다.

범대위에 따르면 내주 최문순 지사가 김상곤 교육부 장관을 면담해 공립화 문제를 논의하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8일 오전 강원도청 앞에서 열린 '한중대 공립화 촉구 범시민 결의대회'에서 한중대 범시민대책위원회 회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 8일 오전 강원도청 앞에서 열린 '한중대 공립화 촉구 범시민 결의대회'에서 한중대 범시민대책위원회 회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범대위는 기존의 보건행정계열 학과는 살리고 크루즈 승무원과 해양 물류·수산 관련 학과를 신설해 특성화 대학으로 운영하는 등 구조조정 방안을 담은 공립화 실행계획서를 도에 전달했다.

전억찬 범대위원장은 "학교가 480여억원의 가치 평가를 받았고 수입도 있어 이르면 내년에 정상화가 가능하다"며 "강원도·동해시와 함께 다른 방안을 계속해서 찾을 계획"이라고 말했다.

conany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3 18:1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