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정몽준, 현대중공업 지분 253억원에 전량 처분(종합)

현대로보틱스 유상증자 참여 후 남은 0.32% 매각

(서울=연합뉴스) 신호경 권수현 기자 = 현대중공업[009540]은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이 보유 중인 현대중공업 주식 17만9천267주(0.32%)를 23일 시간 외 매매를 통해 전량 처분했다고 공시했다.

주당 처분단가는 14만1천75원으로 처분 금액은 총 252억9천만 원 가량이다.

앞서 지난 4월 이후 진행된 현대중공업그룹 지주사 체제 전환 과정에서 정 이사장은 이미 지주사 현대로보틱스 유상증자에 참여, 현대중공업 지분 557만주 등을 현물 출자하고 대신 지주사 현대로보틱스 주식을 확보한 바 있다.

이 현물출자로 기존 10.15%였던 정 이사장의 현대중공업 지분은 0.32%로 줄었고, 반대로 현대로보틱스에 대한 지분은 기존 10.15%에서 25.8%로 높아졌다. 지주회사 전환 효과로 그룹 총수의 지배력이 더 커진 셈이다.

여기에 이날 정 이사장은 남은 현대중공업 지분 0.32%, 약 18만주까지 시간 외 대량매매를 통해 모두 팔면서 현대중공업 주식은 한 주도 갖지 않게 됐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지주회사 체제 전환 이후 남은 소량의 현대중공업 지분을 처분한 것으로, 이 주식 매매 자체에 큰 의미는 없다"고 말했다.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연합뉴스 자료사진]

shk999@yna.co.kr, inishmor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3 19:0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