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중 수교 기념회서 한국 술 알린다

(서울=연합뉴스) 정빛나 기자 =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는 오는 24일 중국 베이징에서 열리는 한·중 수교 기념행사의 하나로 '해외 오피니언 리더와 함께하는 우리 술 시음회'를 연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시음회에는 전통주 소믈리에, 칵테일 바텐더 등 전문가가 참여해 우리 술의 역사와 문화적 배경, 원료, 양조 방법 등을 소개한다.

전통주 칵테일 대회(제10회 국제 코리안컵) 1위 수상자인 바텐더 김태열씨가 서울의 대표 강(江)의 이름을 딴 '한강'이라는 칵테일을 선보인다.

또 전통주 칵테일 쇼와 시음을 통해 상황에 따라 다양하게 우리 술을 즐기는 방법을 알리고, 중국 현지에서 유통되고 있는 우리 술을 적극적으로 활용함으로써 중국 내 소비 저변 확대에도 힘쓸 예정이라고 aT는 설명했다.

농식품부와 aT는 이번 베이징 시음회를 시작으로 벨기에(9월 16∼17일)와 미국(9월 말), 일본(10월 말) 등지에서도 우리 술의 우수성 홍보와 인지도 제고를 위한 홍보시음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中 베이징서 한중수교 25주년 리셉션 개최
中 베이징서 한중수교 25주년 리셉션 개최(베이징=연합뉴스) 김진방 특파원 = 23일 오후 중국 베이징 그랜드 하야트 호텔에서 중국 인민대외우호협회 주최로 열린 '한중수교 25주년 리셉션'에서 김장수 주중 한국대사(오른쪽)와 천주 중국 전국인민대표회의 상무위 부위원장이 행사장으로 들어서고 있다.
chiankim@yna.co.kr


shi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3 17:4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