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아프간서 탈레반 자폭테러로 민간인 등 5명 사망

탈레반 "아프간 전역이 美제국 무덤으로 변할 것"

(뉴델리=연합뉴스) 나확진 특파원 = 아프가니스탄 남부 헬만드 주 주도 라슈카르가에서 23일(현지시간) 탈레반의 자폭테러가 벌어져 민간인 등 5명이 숨지고 40여명이 다쳤다고 아프간 톨로뉴스 등이 전했다.

오마르 즈와크 헬만드 주 대변인은 이날 오전 8시께 라슈카르가 경찰청 인근 주차장에서 폭발물을 실은 차량이 폭발하면서 주변에 있던 군인 2명과 어린이, 여성 등 모두 5명이 숨졌다고 밝혔다.

이날은 경찰과 군인의 월급날이라 경찰청 주변 은행 지점에서 급여를 인출하려고 사람들이 많이 모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주차장 주변에는 이슬람 교육기관인 마드라사가 있어 이곳 학생들도 많이 다쳤다고 즈와크 대변인은 덧붙였다.

탈레반은 이번 테러의 배후를 자처했다.

전날 밤에는 아프간 수도 카불에서도 세 차례 폭발이 일어나 7명이 다쳤다고 아프간 인터넷신문 카마프레스는 전했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1일 오후(미국시간) 버지니아 주(州) 알링턴 포트마이어 기지에서 전국으로 생중계된 TV 연설을 통해 "탈레반의 아프간 장악을 저지할 것"이라면서 "언제 공격을 할지 이야기하지 않겠지만, 우리는 분명히 공격할 것"이라고 언급, 아프간에 적극적 군사 개입 의지를 드러냈다.

이에 대해 탈레반은 22일 "아프간을 미국의 점령에서 자유롭게 하는 것은 우리의 종교적·민족적 의무"라면서 "미국이 군대를 철수하지 않는다면 아프간 전역이 미 제국의 무덤으로 변할 날이 머지않을 것"이라며 미국과 끝까지 싸우겠다는 성명을 발표했다.

지난 4월 아프가니스탄 잘랄라바드에서 미군과 아프간 치안 병력이 앞서 미군의 공습이 이뤄진 곳에 함께 모여 있다.[AP=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 4월 아프가니스탄 잘랄라바드에서 미군과 아프간 치안 병력이 앞서 미군의 공습이 이뤄진 곳에 함께 모여 있다.[AP=연합뉴스 자료사진]

ra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3 17:4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