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국당·바른정당 통합 논의 '꿈틀'…초당적 연구모임 출범

김무성·정갑윤·정진석 주도 연구모임…30일 원전 토론회 개최
한국당·바른정당 통합 매개체 역할 주목…김용태도 "힘 합쳐야"


김무성·정갑윤·정진석 주도 연구모임…30일 원전 토론회 개최
한국당·바른정당 통합 매개체 역할 주목…김용태도 "힘 합쳐야"

(서울=연합뉴스) 이한승 기자 = 보수 야당인 한국당과 바른정당의 통합 논의가 꿈틀거리고 있다.

한국당과 바른정당 의원들이 참여하는 연구모임이 출범한 데 이어 바른정당 내에서도 보수대통합의 필요성을 역설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는 것이다.

자유한국당 정갑윤·정진석 의원과 바른정당 김무성 의원은 23일 보도자료를 통해 초당적인 모임인 '열린 토론 미래'를 출범시킨다고 밝혔다. 양당 의원들이 '문재인 정부를 견제한다'는 명분 아래 뭉친 것이다.

'열린 토론 미래'는 첫 번째 행사로 오는 30일 국회의원회관에서 '원전의 진실, 거꾸로 가는 한국' 토론회를 연다. 토론회에는 정근모 전 과학기술처 장관, 황주호 한국원자력학회장, 주한규 서울대 원자핵공학과 교수 등이 발제자로 참여한다.

'열린 토론 미래'는 창립취지문을 통해 열린 토론 미래'는 "문재인 정부는 국민에게 약속한 협치의 정치가 아니라 독단의 정치로 나아가고 있다"고 문재인 정부를 강력하게 비판했다.

'열린 토론 미래'는 이어 "대부분의 정책들이 충분한 검토와 논의 없이 발표되면서 큰 짐으로 돌아올 것이라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며 "주요 정책들이 폭주 기관차처럼 국민적 공감대 형성 없이 일방적으로 추진돼서는 안된다"고 지적했다.

출범 취지에 대해서는 "이념적 편향, 정파적 이해를 떠나 백년대계를 준비하는 의원들의 연구토론 모임으로 자리 잡고자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탈(脫)원전 정책 ▲최저임금 인상 ▲의료보험 보장성 강화 ▲공공일자리 확충 등을 문제가 있는 정책으로 제시했다.

특히 이 모임은 일단 양당 의원들의 연구 모임으로 출발했지만, 공교롭게도 한국당 내 인적청산과 '보수대통합' 논의가 공론화되는 시점에 출범했다는 점에서 관심을 끌고 있다.

분당 사태 이후 벌어진 한국당과 바른정당 사이의 감정의 골을 매우고, 향후 양당 통합 논의가 수면 위에 오르면 통합의 매개체 역할을 하지 않겠느냐는 것이다.

이 같은 상황에서 바른정당 김용태 의원도 보수 진영이 힘을 합쳐야 한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문재인 포퓰리즘'이라는 책 발간에 앞서 배포한 보도자료를 통해 "야당은 현 시국의 엄중함을 깨닫고 작은 차이를 버리고 포퓰리즘 저지라는 목표 아래 힘을 합쳐야 한다"며 "지금처럼 개별 사안에 산발적으로 연대하는 것을 넘어서야 한다"고 말했다.

한국당·바른정당 통합 논의 '꿈틀'…초당적 연구모임 출범 - 1

jesus786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3 17:4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