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中외교부, 한중수교 25주년에 "초심 잃지말자" 강조(종합)

"한중관계 발전 중시…건강한 발전 추진 원한다"
주중대사관 공사, 中신문 기고…"지혜·용기 다시 필요한 때"
한·중 수교 25주년(PG)
한·중 수교 25주년(PG)[제작 이태호]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김진방 특파원 = 중국 외교부가 24일로 다가온 한중 수교 25주년을 맞아 초심을 잃지 말아야 한다며 양국이 건강한 관계 발전을 추진하길 희망한다고 표명했다.

화춘잉(華春瑩) 외교부 대변인은 23일 정례 브리핑에서 연합뉴스 기자가 한중 수교 25주년의 성과와 전망에 대한 중국 측 평론을 요구하자 이러한 입장을 밝혔다.

화 대변인은 "한중 수교 25주년 이래 양국은 상호 이해와 존중의 원칙으로 한중 관계의 끊임없는 발전을 추진해왔다"면서 "양국 관계 발전은 실질적 이익을 가져다줬고 지역 평화 안정과 번영에 공헌했다"고 평가했다.

그는 이어 "관계 발전의 적극적인 성과를 한중 정부와 국민이 소중히 여기고 유지에 노력할만하다"고 언급했다.

그는 그러면서 "중국 측은 한중 관계 발전을 중시하며 우리는 한중 수교 25주년이라는 계기를 통해 한국 측과 수교 이래 경험과 교훈을 진지하게 되돌아보고 정리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화 대변인은 아울러 "양국이 초심을 잃지 않고 상호 신뢰를 공고히 하고 이견을 적절히 처리하며 한중 관계의 건강하고 안정적인 발전을 추진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웨이하이 코리아타운 한중 우호 상징 조형물
웨이하이 코리아타운 한중 우호 상징 조형물

주중 한국대사관도 중국 현지 신문에 기고 형식을 통해 한중 관계 발전에 대한 한국 정부의 입장을 밝혔다.

최영삼 주중 한국대사관 공사는 한중 수교 25주년을 맞아 중국청년보(中國靑年報)에 기고한 글에서 최근 한중간 갈등에 대해 "가까운 이웃인 한중간에 이견과 문제가 생기는 것은 자연스러운 일이고 오히려 문제가 없다면 비정상"이라며 "문제가 있다고 영영 보지 않을 것처럼 등을 돌리고 있어선 안 되고 솔직하게 소통하면서 건강하고 성숙한 한중관계의 희망을 만들어가는 기회로 삼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 공사는 이어 "5천년간 교류해 온 한국과 중국은 특정 사안들로 관계가 흔들려서는 안 되는 서로 떼려야 뗄 수 없는 소중한 이웃"이라며 "한국과 중국, 나아가 동북아 지역과 전 세계의 안정과 번영에 든든한 버팀목이 되는 오늘날의 한중 관계는 25년 전 덩샤오핑의 결정이 지혜롭고 현명한 결정이었음을 증명하고 있으며 이는 앞으로도 변하지 않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그는 '백만매택 천만매린(百萬買宅 千萬買隣.이웃을 보아 주택을 골라라)'이라는 중국 고사성어를 소개하며 "이전 세대의 양국 지도자들이 이루어 놓은 소중한 한중 관계를 더욱 발전시켜나가기 위해 천만금을 지불할 지혜와 용기가 다시 한 번 필요한 때"라고 강조했다.

president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3 17:3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