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中, 틸러슨 '北도발 자제 만족' 발언에 화색…"대화 필요한 때"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AP=연합뉴스 자료사진]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AP=연합뉴스 자료사진]

(베이징=연합뉴스) 김진방 특파원 =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대북제재 결의 이후 북한의 도발 자제에 만족감을 나타내며 대화의 신호를 기대한다고 밝힌 데 대해 중국이 환영의 뜻을 나타냈다.

화춘잉(華春瑩)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3일 정례 브리핑에서 틸러슨 장관의 발언과 관련해 "중국은 틸러슨 장관의 태도와 특히 그가 북미 대화 가능성을 강조했다는 점에 주목했다"면서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화 대변인은 "여러 번 언급했듯이 각국의 노력으로 일촉즉발의 한반도 정세가 최근 다소 완화한 조짐을 보인다"며 "그러나 한반도 정세는 여전히 고도로 복잡하고 민감하기 때문에 북핵 문제의 직접 당사국인 북한과 미국은 자제를 유지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화 대변인은 이어 "현재 정세에는 대립보다는 대화가 필요하고, 전쟁보다는 평화가, 상호 자극보다 정세 완화가 필요한 때"라며 "이는 국제사회의 공통된 기대와 요청이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중국은 유관 각국이 모두 자신의 책임을 다하고 긴장 국면을 완화하는 데 도움이 되는 행동을 취하길 바란다"면서 "각국은 적극적으로 대화와 교류를 늘려 평화적으로 한반도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확실한 노력을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이 22일(현지시간) 아프가니스탄 새 전략발표와 관련한 브리핑에서 기자들의 질문을 받기에 앞서 발언을 자청, "유엔 안보리가 만장일치로 대북 제재안을 채택한 이래 북한의 미사일 발사나 도발 행위들이 없었다는 점을 주목할 가치가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나는 이를 주목하고 인정하고 싶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이것이 우리가 고대해왔던 신호, 즉 북한이 긴장 수위와 도발 행동을 억제할 준비가 돼 있는지와 가까운 장래 언젠가 대화로의 길을 우리가 볼 수 있는지 등의 시작이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북핵 6자 회담 중국 측 수석대표로 내정된 쿵쉬안유(孔鉉佑) 외교부 부장조리(차관보급)는 최근 세르게이 랴브코프 러시아 외무차관과 회담한 데 이어 지난 22일에도 방중한 보리스 존슨 영국 외교부 장관을 만나 한반도 문제에 관해 의견을 교환했다.

china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3 17:2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