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광주 시립발레단·창극단·오페라단 예술감독 위촉

청빙제 통해 예술단체 수장으로 최고 전문가 영입

(광주=연합뉴스) 여운창 기자 = 광주시의 발레단·창극단·오페라단·교향악단 등에 각 분야의 최고 전문가들이 잇달아 초빙돼 지역 문화계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광주시는 23일 신임 시립발레단 예술감독에 최태지(59) 전 국립발레단장을 위촉했다.

또 창극단 예술감독에 유영애(70) 전 국립민속국악원 예술감독을, 오페라단 예술감독에 정갑균(55) 전 국립창극단 상임 연출가를 선정했다.

왼쪽부터 유영애·정갑균·최태지 [광주시청제공=연합뉴스]
왼쪽부터 유영애·정갑균·최태지 [광주시청제공=연합뉴스]

시립발레단 최 예술감독은 1983년 일본 '가이타니발레단' 단원 활동을 시작으로 36세에 최연소 국립발레단장에 취임하며 국립발레단을 12년간 맡았고 정동극장 극장장도 역임했다.

'해설이 있는 발레' '찾아가는 발레' 등으로 발레의 대중화를 이끌었다.

창극단 유영애 예술감독은 전남 장흥 출신의 여성 명창으로 전북도 무형문화재 2호 '심청가' 예능 보유자다.

국립민속국악원 수석단원을 거쳐 예술감독을 역임했으며 남원춘향제 전국판소리경연대회 대통령상 수상, KBS 국악대상 등을 받았다.

오페라단 정갑균 예술감독은 '푸치니' '나비부인' 등의 작품을 연출했으며 2005년에는 동양인 최초로 이탈리아 '토레 델 라고 푸치니' 페스티벌에 초청되는 등 국내외에서 활발할 활동을 했다.

광주시는 광주시립발레단과 창극단 수장을 청빙제(請聘制)에 따라 뽑았다.

청빙제는 소속 예술단체 단원들이 추천하는 3명, 시에서 추천하는 3명으로 청빙위원회를 구성해 민주적인 절차에 따라 예술감독을 위촉하는 방식이다.

발레단과 창극단은 청빙위를 구성해 후보를 추천하고 단원 모두가 참여한 공개면담 등을 거쳐 후보 2명을 뽑아 추천했으며 시장의 낙점으로 결정했다.

청빙제는 낙하산식 위촉이라는 불신을 해소하고 절차의 투명성과 공정성을 보장하고 진정한 실력가를 위촉하기 위해 국내 최초로 도입됐다.

이밖에도 청빙제를 통해 지난해 시립교향악단 상임지휘자로 김홍재씨를 임명했고, (재)광주비엔날레도 지난 달 김선정 아트선재센터 관장을 신임 대표로 뽑았다.

새로 창단한 오페라단의 예술감독도 공개모집을 통해 4명의 후보를 서류와 면접 전형위원회를 통해 최종 1명을 결정했다.

윤장현 시장은 "한국 최고 수준의 고수들을 문화수도 광주로 모시게 됐다"며 "아시아문화전당, 비엔날레 등으로 새로운 콘셉트를 꿈꾸고 있는 광주가 이번 위촉을 계기로 새로운 문예부흥의 시대를 활짝 열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bett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3 17:0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