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외교부, '정책에 여론반영'…국민외교센터 신설 추진(종합)

영사업무 기민한 대응 위해 '해외안전지킴센터' 내년초 설치
(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오후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취임 후 첫 '2017 외교부·통일부 핵심정책 토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7.8.23kjhpress@yna.co.kr(끝)
(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오후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취임 후 첫 '2017 외교부·통일부 핵심정책 토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7.8.23kjhpress@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상현 기자 = 외교부는 외교정책 추진과정에서 국민 여론을 적극적으로 반영하기 위해 '국민외교센터'를 만들겠다고 문재인 대통령에게 보고했다.

외교부는 23일 오후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문 대통령 주재하에 열린 외교·통일 분야 핵심정책 토의에서 '국민외교'(외교정책 추진에서 국민 여론을 적극 수렴한다는 개념) 추진책의 일환으로 이 같은 구상을 밝혔다.

국민외교센터는 외교 정책에 대한 국민의 의견을 수렴하고 참여를 끌어내기 위한 오프라인 형태의 플랫폼이다. 외부 인사 중심으로 구성돼 공청회·학술회의 개최, 여론조사 실시, 시민단체와의 연계 등 역할을 맡을 전망으로, 아직 구체적인 운영 방법이나 설치 시기는 정해지지 않았다.

이는 한일 위안부합의처럼 국민 정서와 괴리된 외교 합의의 재발을 막기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풀이된다.

외교부는 또 해외체류 국민 보호 강화를 위해 '해외안전지킴센터'를 내년 초 출범시키겠다고 보고했다.

직원 10명 규모로 외교부 재외동포영사국 산하에 설치할 예정인 해외안전지킴센터는 외교부뿐 아니라 해양수산부, 국토교통부 등의 공무원들이 24시간 3교대로 일하며 해외 각종 사건·사고나 재난시 초기 대응의 컨트롤 타워 역할을 맡는다.

365일·24시간 가동될 해외안전지킴센터는 우리 국민의 안위와 결부된 각종 해외 사건·사고의 정보를 입수해 재외공관에 영사 업무를 지시하고, 필요시 외국 정부와의 교섭도 맡게 된다.

외교부는 "주말과 심야 등 취약시간대 해외 사건·사고에 대한 초동대응시스템을 구축하고 사건·사고 전담인력 확충 등을 통해 재외국민 보호를 강화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밖에 외교부는 오는 12월까지 공공외교(외국 국민들을 상대로 하는 외교) 종합시행계획을 수립하고, 권역별·세대별 특성을 고려한 동포지원 정책 수립을 추진할 방침이다.

강경화 장관은 "국민과 함께, 세계와 소통하는 외교의 실현을 위해 국민외교를 구현하고 공공외교를 전략적으로 확대해나가는 한편 2천만 해외여행객 시대를 맞아 해외체류국민 보호를 강화하고, 720만 재외동포 대상 맞춤형 재외동포정책을 추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조현 외교부 제2차관은 이날 토의 후 별도의 언론 브리핑에서 "외교부가 국민외교의 시스템을 만들어서 구체적인 계획을 만들고, 체계적으로 국민외교를 실현해 나가겠다고 보고했다"고 전했다.

조 차관은 구체적으로 온라인 소통 플랫폼 개편·확대, 여론조사 실시, 빅데이터 분석, 전문가 세미나·간담회 등 방안을 거론하며 "특히 국민 생활과 밀접한 영사업무나 문화외교 분야, 즉 소프트 이슈부터 국민의 정책 참여를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조 차관은 이어 "외교정책 집행 과정에서도 민간의 외교자산, 즉 민간이 가진 네트워크 등을 적극 활용해 외교 역량을 결집해 나갈 계획이라고 보고했다"고 덧붙였다.

조 차관은 "구체적인 예로 개발협력·원조 문제가 논의됐다"면서 "NGO나 봉사단과 함께 추진하면 대표적인 국민외교로 볼 수 있다. 이를 확대·강화해 나가는 방안이나, 어떻게 일자리 창출과 연계시킬 것인가에 대해 얘기가 나와서 종합적 검토를 추진키로 했다"고 설명했다.

조 차관은 아울러 "해외에 체류하는 우리 여행객을 어떻게 보호할 것인가에 대해서도 토론이 있었다"며 "해외공관에서 사건사고를 전담할 인력을 확충하겠다고 보고했다"고 전했다.

hapyr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3 19:4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