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STX조선 사장 "책임 통감 수습·보상에 최선, 재발대책 마련"

(창원=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작업자 4명이 폭발사고로 숨진 STX조선해양이 23일 장윤근 대표이사 명의로 대국민 사과문을 냈다.

장윤근 STX조선해양 대표이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장윤근 STX조선해양 대표이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장 대표는 사고 발생 4일째에 발표한 사과문에서 "지난 20일 발생한 사고로 국민께 심려를 끼쳐 드려 머리숙여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유가족에게는 "안타깝게 유명을 달리 하신 고인들 명복을 빌며 깊은 애도의 말씀을 드린다"고 덧붙였다.

장 대표는 "이번 사고에 대해 책임을 깊이 통감하며 사고수습, 보상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며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근본적 대책을 수립하고 실천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고용노동부가 진행하는 특별근로감독 외에 회사 자체적으로 외부전문기관에 정밀안전점검을 맡겨 안전 저해 요소를 제거하겠다고 약속했다.

장 대표는 "사업장 전체 안전의식을 더욱 강화해 STX조선해양이 안전한 작업장으로 거듭나도록 하겠다"고 재차 강조했다.

그는 지난 21일엔 직원과 협력사 직원들에게 비슷한 내용의 담화문을 발표한 바 있다.

STX조선해양 정문. [연합뉴스 자료사진]
STX조선해양 정문. [연합뉴스 자료사진]

seam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3 16:5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