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中외교부 "미국은 中개인·기관겨냥 일방적 제재 중단하라" 요구

美, 북핵 도운 北·中·러 등 기관·개인 추가제재
美, 북핵 도운 北·中·러 등 기관·개인 추가제재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미국 정부가 북핵 개발에 도움을 준 중국과 러시아의 기관·개인에 대한 추가 독자 제재를 가한 데 대해 중국 외교부가 23일 일방적인 제재에 반대한다면서 즉각 중단하라고 요구하고 나섰다.

화춘잉(華春瑩)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이런 입장을 밝혔다.

화 대변인은 미 행정부의 이번 대북 추가제재를 거론하면서 "중국 측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틀을 벗어난 일방 제재를 반대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특히 어떤 다른 국가가 자국법에 따라 중국의 기업이나 개인을 확대 관할하는 것에 반대하는 입장은 일관되고 명확하다"고 덧붙였다.

그는 아울러 "중국 측은 안보리 대북 결의를 전면적으로 집행하고 있으며 국제 의무 이행과 이에 대한 노력은 모두 보는 바와 같다"고 주장했다.

화 대변인은 그러면서 "중국 측 기업과 개인이 안보리 결의를 위반한다면 우리는 자국법에 따라 조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미국 측의 행동은 문제 해결에 도움이 안 되고 미·중 양국이 유관 문제에 대해 상호 신뢰와 협력을 하는 데 도움이 안 된다"면서 "우리는 미국 측이 즉각 잘못된 행동을 중단하길 요구한다"고 밝혔다.

앞서 주미 중국대사관도 성명을 통해 "미국이 즉각 잘못을 고쳐 유관 문제에 대한 상호 협력에 영향을 주지 않기를 촉구한다"는 말로 미국의 일방적 제재에 반대한다고 반발했다.

재무부 외국자산통제국(OFAC)은 22일(현지시간) 중국·러시아·싱가포르·나미비아의 기관 10곳, 중국·러시아·북한의 개인 6명에 대한 제재안을 발표했다. 미국의 독자 제재 명단에 오르면 미국 내 자산이 동결되고 미국인과 미국 기업과의 거래가 금지된다.

president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3 17:1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