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제천 1시간에 30㎜ 넘는 폭우 쏟아져…피해 잇따라

송고시간2017-08-23 16:29

(제천=연합뉴스) 김형우 기자 = 충북 제천 도심에 1시간만에 30㎜가 넘는 물 폭탄이 쏟아지면서 아파트 인근 도로가 침수되고 교통사고가 나는 등 피해가 잇따라 발생했다.

23일 청주기상대에 따르면 이날 새벽부터 오후 4시 현재까지 제천 81.5㎜, 충주 48.1㎜, 단양 44㎜의 강수량을 기록했다.

제천 도심인 신월동에는 이날 오후 2시부터 1시간가량 31.5㎜의 물 폭탄이 쏟아졌다.

청주기상지청 관계자는 "짙은 구름대가 경기도에서 충북 북부에 걸쳐 있으면서 많은 비를 뿌리고 있다"며 "지역별로도 큰 차이를 보인다"고 말했다.

물에 잠긴 제천의 한 아파트 정문. [독자제공 = 연합뉴스]
물에 잠긴 제천의 한 아파트 정문. [독자제공 = 연합뉴스]

자동관측기가 설치된 지역의 강수량을 살펴보면 백운면 64㎜, 수산면 57㎜, 송계면 54.5㎜, 덕산면 30㎜ 등 실제 차이가 컸다.

기습 폭우로 제천시 장락동에 있는 한 아파트 인근 도로가 물에 잠겼다.

이로 인해 이곳을 지나는 차량 운전자들이 통행에 불편을 겪고 있다.

이날 오후 2시 39분께 충북 제천시 송학면 시곡리의 한 도로에서 빗길에 시내버스와 대형트럭이 정면으로 충돌했다.

이 사고로 트럭 운전자와 버스 승객 16명이 크고 작은 부상을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청주기상지청은 "아직 비구름대가 남아 있어서 오늘 밤까지 비가 더 내릴 전망"이라며 "시설물 관리와 교통 안전에 유의해 달라"고 말했다.

vodcast@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