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해시, 500만원 이상 장학금 기부자 '명예의 전당' 만든다

(김해=연합뉴스) 최병길 기자 = 경남 김해시가 500만원 이상 장학금을 낸 기부자 이름을 벽에 남기는 '명예의 전당'을 만들기로 했다.

시는 사업비 3천만원을 들여 시청사 내에 기부자 명단을 새기는 장학재단 명예의 전당을 조성한다고 23일 밝혔다.

아너소사이어티
아너소사이어티

기존 1억원 이상 기부자 모임인 '아너 소사이어티'(Honor Society)와 유사한 형태다.

장학재단 명예의 전당은 시청 본관 1층 이든 카페를 새롭게 단장해 조성할 계획이다.

이곳에는 김해시 인재육성장학재단이 설립된 이후부터 지금까지 장학금 500만원 이상을 기탁한 175명의 이름부터 새긴다.

시 장학재단은 1992년 1월 7일부터 지금까지 51억원의 장학기금을 조성했다.

시는 이후에도 기부자 명단을 계속 남겨 지역 인재 육성을 위한 고마운 뜻을 담기로 했다.

choi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3 16:2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