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선수를 심판으로 세운 셈"…재계, 문성현 위촉에 비판·우려

상의 "노사 간 진지한 대화 이뤄져야"…전경련·경총은 반응 자제
대기업 "불공정 시비 우려…재계·노동계 의견 균형있게 청취해야"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신호경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경제사회발전 노사정위원장에 민주노총 간부 출신의 문성현(65) 전 민주노동당 대표를 위촉하자 재계는 위원회가 노동계 편향으로 운영될 가능성이 커졌다며 우려와 비판의 목소리를 쏟아냈다.

특히 가뜩이나 현 정부의 경제 정책에 대해 내심 불만을 가져온 일부 대기업과 경제단체는 공식 입장을 내놓지 않는 것으로 불만을 우회적으로 표시했다.

그러나 재계 일각에서는 민주노총과 한국노총의 잇단 탈퇴로 사실상 대화체 기능을 상실했던 노사정위원회가 빨리 정상화돼 각종 노사정책 현안을 풀어가야 한다는 당부도 내놨다.

대한상공회의소 이경상 경제조사본부장(상무)은 이날 연합뉴스와 전화통화에서 "노사 문제를 당사자들이 허심탄회하게 대화할 수 있는 대화 채널이 복구된 것은 그 자체로 큰 의미가 있다"고 평가했다.

이 본부장은 그러면서 "과거에는 노동계에서 노사정위원회를 '기울어진 운동장'이라고 지적했던 만큼 노동계에 몸담았던 분이 위원장이 된 것을 계기로 그런 비판을 내려놓고 노사 간 대화가 진지하게 이뤄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재계 일각의 우려에 대해서는 "노사정위원장은 직책에 맞는 역할이 부여된 자리이므로 자신의 성향에 따라 위원회를 운영할 수 있는 것은 아닐 것으로 본다"고 지적했다.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와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는 이날 새 노사정위원장 위촉에 대해 공식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한 재계 관계자는 "노동운동계의 대부와 같은 상징적 인물이 노사정위원장으로 임명된 데 대해 업계 입장에서는 우려가 있는 게 사실"이라고 말했다.

그는 다만 "문 위원장은 그동안 노동계 내부에서도 그나마 합리적 노동정책을 주장해온 분으로 알려져 있다"면서 "노사정위원회도 균형을 맞춰 운영해 주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한 대기업 임원은 "중단됐던 경기를 다시 시작하면서 특정 팀의 선수를 심판으로 세워놓은 셈"이라고 잘라 말했다.

또다른 대기업 관계자는 "우리 산업계가 급변하는 세계 경제와 치열한 글로벌 경쟁에 노출돼 힘겨운 상황에서 노동계의 이익을 대변해 온 민주노총 출신인 인사가 노사정위원회를 맡게 돼 우려스럽다"면서 "앞으로 우리 경제의 성장과 발전을 위해 재계와 노동계의 의견을 골고루 청취해 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한 재벌그룹 관계자도 "노사정위원회는 말 그대로 사회적 대타협을 끌어내기 위해 노사와 각계각층의 이견을 조율해야 하는 자리"라면서 "각종 정치 파업과 사회 파업을 주도하면서 강경 목소리를 내온 민주노총의 간부 출신을 위촉한 것은 대화의 상대측에 시작부터 불공정하다는 인식을 줄 우려가 크다"고 비판했다.

문성현 신임 노사정위원장
문성현 신임 노사정위원장(서울=연합뉴스) 23일 노사정위원장에 위촉된 문성현 전 민주노동당 대표. 2017.8.23 [연합뉴스 자료사진]
photo@yna.co.kr

huma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3 16:0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