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억지로 죄 덮어씌웠다" 성희롱 감사에 목숨끊은 교사 유족 분노

유족 "전북학생인권센터가 온갖 죄명 갖다 붙여" 강압 조사 주장

(전주=연합뉴스) 정경재 기자 = 학생 성희롱 의혹으로 감사를 앞뒀던 전북 부안의 한 교사가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과 관련, 유족들이 도 교육청의 사과를 요구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숨진 교사의 부인은 23일 도 교육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남편은 성희롱하지도 그런 사실을 인정한 적도 없다. 처음부터 도 교육청과 학생인권센터는 사건이 되지 않는 일을 사건으로 만들어 고인을 죽음으로 몰고 갔다"고 강조했다.

그는 "그런데도 조사를 맡은 학생인권센터는 학생들의 일방적인 첫 진술서만 갖고 남편에게 성희롱, 성적 자기결정권 침해, 인격 침해 등 온갖 죄명을 붙여 억지로 죄를 덮어씌웠다"며 "이게 강압 조사가 아니면 무엇이 강압 조사라는 것이냐"고 분노했다.

이어 "내막을 모르는 사람들은 학생들이 원인을 제공했다고 비판하지만, 아이들 탓을 할 생각은 전혀 없다"며 "고인은 자신의 제자는 모두 자신의 자녀라고 생각했고 저도 그 뜻과 같다"고 말했다.

유족들은 이날 도 교육청의 사과와 감사과정 공개, 불합리한 교육행정 개선 등을 요구했다.

앞서 지난 5일 오후 2시 30분께 김제 한 주택에서 부안 한 중학교 교사인 A(54)씨가 스스로 목을 매 숨졌다.

A씨는 올해 초 학생을 성희롱했다는 동료 교사 등의 의혹이 제기돼 지난 4월 경찰 조사를 받았으나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도 교육청과 학생인권센터는 경찰 조사와 별개로 A씨에 대한 조사를 진행했으나 뚜렷한 증거나 진술은 발견하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학생인권센터는 "고인에 대한 강압이나 강요는 결코 없었다"며 "경찰에서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하더라도 우리는 교육자에 대한 도덕적인 책임을 묻기 위해 감사를 예정했다"고 해명했다.

jay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3 16:0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