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평창조직위, 공기업 후원 참여에 화색…"적자 탈출 청신호"

한국전력 후원으로 스폰서 목표액 달성…공기업 추가 후원 기대감
평창 동계올림픽 후원 협약서 서명
평창 동계올림픽 후원 협약서 서명(서울=연합뉴스) 정하종 기자 = 23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한국전력 남서울지역본부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및 동계패럴림픽대회 한국전력 후원 협약식'에서 이희범 조직위원장(왼쪽)과 조환익 한전 사장이 협약서에 서명한 후 사진촬영을 하고 있다. 2017.8.23
chc@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한국전력의 후원사 합류로 공기업들의 후원 참여가 이어질 것으로 기대합니다."

지난해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의 직격탄을 맞았던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조직위원회(위원장 이희범)의 가장 큰 고민은 후원사 확보였다.

최순실 일가의 이권 사업의 핵심으로 지적된 미르와 K스포츠재단 설립에 대기업들이 거액을 지원하면서 정작 조직위는 대기업 상대 스폰서 활동에 제약을 받았다.

이 때문에 이희범 조직위원장은 대기업은 물론 규모가 작은 기업까지 직접 찾아다니며 힘겹게 스폰서 마케팅 목표액인 9천400억원 마련에 애를 썼다.

지난 3월 확정된 평창올림픽 제4차 재정계획에 따르면 전체 운영예산(수입 2조5천억원, 지출 2조8천억원) 부족액은 3천억원이다.

적자 폭을 줄이려면 스폰서 추가 확보가 절실한 상황이었고, 마지막 보루는 공기업의 스폰서 참여였다.

조직위는 한국전력공사를 비롯해 규모가 큰 공기업과 접촉하며 후원을 끌어내려고 애를 썼다.

역대 올림픽에서도 공기업들이 스폰서에 참여한 사례는 많았다.

2006년 토리노 동계올림픽과 2008년 베이징 하계올림픽, 2010년 밴쿠버 동계올림픽, 2012년 런던 하계올림픽에서는 자국 전력회사들이 후원사로 참여했다.

베이징 올림픽과 밴쿠버 대회에는 가스와 석유 관련 공기업들이 후원사로 나섰고, 2014년 소치 올림픽에서도 석유와 철도회사가 후원을 맡는 등 공기업들의 참여가 활발했다.

평창 동계올림픽 성공 다짐하는 참석자들
평창 동계올림픽 성공 다짐하는 참석자들(서울=연합뉴스) 정하종 기자 = 23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한국전력 남서울지역본부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및 동계패럴림픽대회 한국전력 후원 협약식'에서 이희범 조직위원장과 조환익 한전 사장이 협약서에 서명한 후 참석자들이 성공을 다짐하고 있다. 2017.8.23
chc@yna.co.kr

그러나 평창조직위는 사정이 여의치 않았다.

지난해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으로 대기업들이 후원을 주저하더니 '촛불 정국과 탄핵정국' 때문에 공기업들까지 몸을 사리면서 스폰서 모금 활동에 어려움을 겪었다.

조직위 관계자는 "지난해 접촉했던 공기업들이 정국 변화에 눈치를 많이 봤다"라며 "이 때문에 스폰서 참여에 소극적이었다"라고 설명했다.

이런 상황에서 조직위는 공기업 스폰서 확보를 위한 든든한 지원사격을 받았다.

지난달 평창 알펜시아에서 열린 'G-200 평창을 준비하는 사람들' 행사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이 "공기업들이 좀 더 마음을 열고 좀 더 많은 후원을 해주시길 부탁드린다"라고 말했고, 이는 스폰서 참여를 고민하던 공기업의 태도가 변했다.

가장 먼저 움직인 공기업은 한국전력공사다. 한국전력은 23일 조직위와 후원계약을 체결하면서 '평창올림픽 공기업 후원 1호' 기업이 됐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 규정에 따라 후원액수는 공개되지 않았지만 최상위급(티어1)으로 최소 600억원~1천억원 사이로 추정된다.

한국전력의 스폰서 합류로 조직위는 단숨에 스폰서 목표액(9천400억원)을 달성했다. 지난달까지 조직위의 스폰서 모금액은 8천944억원으로 목표의 95.1%였다.

특히 대회 예상 적자가 3천억원인 상황에서 조직위는 민간 기업은 물론 공기업의 적극적인 후원 참여를 끌어내 적자 폭을 줄이는 게 숙제다.

조직위 관계자는 "한국전력의 후원사 합류로 다른 공기업들 역시 참여가 이어질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스폰서 확충에 겨우 숨을 돌린 만큼 더 많은 공기업과 공공기관들이 나서서 30년 만에 우리나라에서 열리는 올림픽의 성공개최에 힘을 보태주시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horn9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3 15:3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