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文대통령, 전시지휘소 방문…"전작권 환수시 연합방위 주도해야"

"을지연습 기간 北 도발에 철저한 대비태세 유지해야"
"현대전은 국가총력전, 민·관·군 시너지 효과 발휘해야"
전시지휘소 방문한 문 대통령
전시지휘소 방문한 문 대통령(서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오전 을지프리덤 가디언 연습 목적으로 전시지휘소를 방문, 정경두 합참의장(왼쪽)의 설명을 듣고 있다. 2017.8.23 [청와대 제공=연합뉴스]
scoop@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을지프리덤가디언(UFG)연습 이틀째인 23일 전시지휘소를 방문해 군과 정부 관계자를 격려했다.

문 대통령은 현 군사 상황에 대한 보고를 듣고 북한의 계속된 도발위협과 급변하는 안보환경에도 안정적으로 군사대비 태세를 유지하고 북한의 도발을 성공적으로 억제해온 군의 노고를 위로했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을지프리덤가디언 훈련을 통해 언젠가 전시작전권 환수 시 한·미 연합방위체제를 주도할 능력을 갖춰야 한다"며 "그간 한·미 정부와 군이 많은 시간과 노력을 투자해 준비한 연습인 만큼 성과를 거둘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또 "이번 연습 기간에 북한이 도발해 올 경우에 대해서도 철저한 대비태세를 유지해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현대전은 국가 총력전으로서 군과 정부부처, 지자체 등 민·관·군과 모든 요소가 통합능력을 발휘할 때 시너지 효과를 거둘 수 있다"며 "UFG 훈련 기간 군사연습과 정부연습을 동시에 하는 이유도 여기에 있다. 상호 연계된 절차와 임무수행 체계를 점검·숙달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연습을 통해 중앙정부와 지자체가 긴밀히 협조해 한·미연합군이 오직 작전에만 전념해 승리할 수 있도록 원활히 지원하고 국민 희생과 국가 자산 손실을 최소화하는 시스템을 점검·보완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여러분이 있기에 모든 국민이 안심하고 생업에 종사할 수 있"며 "여러분의 국가에 대한 헌신을 신뢰하며, 자랑스럽게 생각한다. 모두 힘내기를 바란다"고 격려했다.

kind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3 15:1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