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文대통령 5·18 특별조사 지시에 여야 모두 '동의'(종합2보)

민주 "黨 특위 만들어 진상규명"…국민의당 "발포명령 주체도 밝혀야"
한국당 "의혹 철저 조사", 바른정당 "적극 환영하고 협력할 것"
문 대통령, 5·18 전투기 출격대기·헬기사격 특별조사 지시 (PG)
문 대통령, 5·18 전투기 출격대기·헬기사격 특별조사 지시 (PG)[제작 조혜인,최자윤]

(서울=연합뉴스) 정윤섭 김동호 이슬기 기자 = 여야는 23일 문재인 대통령이 5·18 광주민주화운동 당시 공군 전투기의 출격대기 명령 여부와 전일빌딩 헬기 사격사건에 대해 특별조사를 지시한 것과 관련해 동의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이 특별조사 지시에 긍정적 입장을 밝히고 자유한국당조차 원론적인 동의를 표했다.

취임 100일 기자회견하는 우원식 원내대표
취임 100일 기자회견하는 우원식 원내대표(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가 2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취임 100일 기념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srbaek@yna.co.kr

바른정당은 외교·안보 상황을 고려했을때 납득하기 어려운 조치라는 대변인 구두논평을 냈지만, 뒤이어 하태경 최고위원이 국회 정론관에서 "적극 환영한다"는 입장을 재차 밝혔다.

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특별조사 필요성에 공감을 표시하면서 "당에서도 특위 등 기구를 만들어 조사하겠다"고 밝혔다.

우 원내대표는 특히 "매우 심각한 문제로 보고 있다. 헬기에 대량 살상무기를 실었다는 것은 국민의 목숨을 가볍게 여긴, 경악할만한 일"이라며 "이런 일이 다시는 발생해서는 안 된다. 국회에서도 진상규명을 꼭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국민의당 손금주 수석대변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국민의당 손금주 수석대변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국민의당도 "진상조사 지시를 환영한다"는 입장이다.

손금주 수석대변인은 국회 브리핑에서 "이번 조사가 헬기 총격과 공군 출격대기에 국한돼서는 안 된다"면서 "군을 누가 움직였는지, 또 누가 국민을 향한 발포명령을 내렸는지가 조사의 핵심"이라고 말했다.

다만 손 수석대변인은 지난 22일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5·18 민주화운동을 '광주 사태'라고 언급해 논란이 된 것을 거론하며 "말실수였기를 바란다. 이번 진상조사가 강력한 진실규명 의지를 보여줄 마지막 기회"라고 지적했다.

보수야당인 자유한국당 역시 진상조사 필요성에 동의했다.

한국당 강효상 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5·18 광주 민주화운동의 진상조사는 김영삼 정부 시절 이래 20년이 넘도록 지속됐다"며 "자유한국당은 더 밝혀져야 할 의혹이 있다면 더욱 철저하게 조사해 진상을 밝혀야 한다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강 대변인은 "제대로 된 역사의 기록을 남겨야 한다는 데 좌우, 보수·진보 누구도 반대할 하등의 이유가 없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바른정당 박정하 수석대변인은 구두논평에서 "불행한 과거에 대한 진실규명은 필요하지만, 북핵 위협이 연일 계속되고 을지훈련이 한창인 이때 국방부에 특별지시를 내린 것이 적절한지 납득하기 어렵다"며 다소 유보적인 모습을 보였다.

그러나 이후 하태경 최고위원은 국회 정론관에서 "5·18 민주화운동 관련 진상조사 지시를 적극 환영한다"고 밝혀 진상규명에 적극적으로 나섰다.

하 최고위원은 "바른정당은 이미 지난 21일 최고위회의에서 국회 차원의 진상규명 특위를 만들어야 한다고 제안했다"며 "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가 국회에 5·18 진상규명 특위를 만들자고 제안했는데, 바른정당은 적극 협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d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3 18:5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