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국 양궁, U대회서 컴파운드 여자 단체전 금메달

23∼24일 줄줄이 메달 사냥
타이베이 유니버시아드 출전한 양궁 대표팀
타이베이 유니버시아드 출전한 양궁 대표팀[대한양궁협회 제공]

(서울=연합뉴스) 고미혜 기자 = 대만 타이베이 하계 유니버시아드에 출전한 양궁 대표팀이 컴파운드 여자 단체전에서 금메달을 획득하며 메달 사냥을 순조롭게 시작했다.

소채원, 송윤수, 김윤희로 이뤄진 컴파운드 여자 대표팀은 23일 결승전에서 러시아를 232-229로 꺾고 이번 대회 양궁 첫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일반적인 활인 리커브(recurve)가 사람의 힘으로 쏘는 방식인 것과 달리 컴파운드(compound)는 활 끝에 도르래를 달고 케이블을 연결해 활을 당겼을 때 기계적인 힘으로 발사되는 혼합형 활이다. 올림픽에서는 리커브로만 겨룬다.

앞서 열린 남자 단체전 경기에서는 김종호, 홍성호, 김태윤이 멕시코를 235-223으로 누르고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한국 양궁 대표팀은 컴파운드 남녀 단체전을 시작으로 23∼24일 줄줄이 메달 사냥을 이어간다.

이날 오후에는 김종호, 소채원이 컴파운드 혼성 금메달에 도전하며, 남녀 컴파운드 개인전 결승에서도 각각 김종호, 송윤수가 나선다.

23일 열리는 리커브 남녀 단체와 개인, 혼성 등 5개 종목 결승에도 모두 진출한 상태여서 줄줄이 메달 소식을 전할 예정이다.

mihy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3 14:4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