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방앗간 절도범 범행현장 주변에 남긴 용변 탓에 검거

(부산=연합뉴스) 김선호 기자 = 부산의 한 전통시장에서 용변을 본 뒤 인근 방앗간에 침입해 돈을 훔친 20대가 자신이 남긴 '흔적' 때문에 덜미가 잡혔다.

부산 동부경찰서는 23일 절도 혐의로 조 모(29) 씨를 불구속 입건했다.

부산 동부경찰서 [연합뉴스 자료 사진]
부산 동부경찰서 [연합뉴스 자료 사진]

조 씨는 지난달 20일 오전 3시 부산 동구의 한 전통시장 방앗간 보일러실 창문을 떼고 침입해 계산대 안에 있던 현금 80만 원을 훔쳐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조 씨는 앞서 전통시장 골목에서 대변을 누면서 방앗간 창문이 열린 것을 보고 범행을 저지른 뒤 달아났다.

방앗간 주인의 신고를 받은 경찰은 인근에서 용변이 묻은 면장갑을 발견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DNA 분석을 의뢰한 끝에 조 씨의 신원을 밝혀냈다.

경찰은 이어 전통시장 폐쇄회로(CC)TV를 분석한 결과 수건으로 손을 닦으며 방앗간에서 나오는 조 씨를 발견, 추궁해 자백을 받아냈다.

대전에 사는 조 씨는 이날 부산에서 인터넷 동호회 모임을 한 뒤 부산역에서 마지막 열차를 못 타자 주변을 배회했다고 경찰은 전했다.


win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3 14:3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