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트럼프 "北김정은 미국존중 시작…긍정적인 뭔가 나올수도"(종합)

샬러츠빌 사태 책임 언론에 돌려…"가짜뉴스가 내 발언 왜곡"
"멕시코 장벽 건설 계속 추진…NAFTA 폐지할 수도"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정은 권혜진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한과 관련해 "아마도 긍정적인 무엇인가가 일어날 수 있다"며 북미관계의 호전 가능성을 시사했다.

미국 CBS뉴스 등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22일(현지시간) 애리조나 주 피닉스에서 열린 지지 집회에서 "그(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가 우리를 존중하기 시작했다는 사실을 나는 존중한다"고 말했다.

이 발언은 트럼프 대통령이 자신의 북한에 대한 호전적인 수사가 열매를 맺기 시작했다고 과시하는 과정에서 나왔다.

트럼프 대통령은 "몇몇 사람들은 (내 말이) 너무 강하다고 했지만, 전혀 그렇지 않다"며 "어쩌면, 아닐지도 모르지만, 그래도 아마 긍정적인 무엇인가가 일어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앞서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이 "북한 정권이 과거와는 달리 어느 정도 수준의 자제를 분명히 보여준 데 대해 만족한다"며 "가까운 미래"에 대화가 가능할 수 있다고 한 발언과 궤를 같이한다.

앞서 미국과 북한은 각각 '대북 군사옵션'과 '미국령 괌 포위사격'을 주고받으며 한반도에 긴장감을 고조시켰으나, 북한이 지난 15일 "미국놈들의 행태를 좀 더 지켜볼 것"이라고 한 발짝 물러서면서 위기가 다소 진정된 모습이다.

22일 애리조나주 피닉스에서 열 지지집회서 연설하는 트럼프 대통령 [EPA=연합뉴스]
22일 애리조나주 피닉스에서 열 지지집회서 연설하는 트럼프 대통령 [EPA=연합뉴스]

북한에 관한 짧은 언급을 제외하면 2시간 가까이 진행된 이날 행사는 트럼프 대통령의 '성토대회'에 가까웠다.

자신이 추진하는 주요 정책의 당위성을 강조하고, 전임 버락 오바마 행정부를 비난하는 한편 사회 혼란을 미 언론의 편향된 보도 탓으로 돌리는 데 주력하는 모습이었다.

백인우월주의자들이 촉발한 샬러츠빌 유혈사태와 관련해 '양쪽 모두에 책임이 있다'는 취지의 발언으로 거센 비난에 직면했던 트럼프 대통령은 언론 보도와 달리 자신의 입장 표명이 충분히 공정하고 신속히 이뤄졌다며 연설의 상당 부분을 "가짜뉴스" 비난에 할애했다.

"샬러츠빌에서 일어난 일은 미국의 심장부를 가격했다. 이 공연장에 있는 분들은 한마음으로 증오와 폭력을 조장하는 폭력배들을 규탄한다"며 샬러츠빌 이야기를 꺼낸 트럼프 대통령은 곧이어 현장 취재를 나온 카메라 기자들을 가리키며 "진짜 부정직한 인간들"이라고 비난했다.

그는 치유를 위한 통합과 사랑을 촉구했지만 언론이 자신의 발언을 왜곡, 양비론적 입장을 견지한 것처럼 보도했다며 "내 마음이 어느 쪽에 있는지 여러분들은 알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바로 언론과 가짜뉴스가 이런 증오 단체에 설 자리를 주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과정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망해가는 뉴욕타임스"와 "아마존의 홍보수단인 워싱턴 스트" 등 특정 매체를 비난할 때 즐겨 쓰는 표현을 다시 쏟아냈다.

특히 CNN을 지목해 비난할 때는 공연장을 가득 메운 트럼프 지지자들이 "엿 같은 CNN" 등의 구호를 외치며 화답했다.

아울러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급진주의적인 이슬람 테러리즘" 대응에 실패했다며 비난의 화살을 전임자에게 돌렸다.

지난 12일 美 버지니아주 샬러츠빌에서 열린 백인우월주의 단체 집회 모습
지난 12일 美 버지니아주 샬러츠빌에서 열린 백인우월주의 단체 집회 모습[AP=연합뉴스]

또한, 트럼프 대통령은 이민 정책과 멕시코 장벽 건설 계획 등 현 정권의 상징격이 된 정책을 계속 밀어붙이겠다고 밝혔다.

애리조나는 멕시코와 국경을 맞댄 지역으로, 트럼프 대통령이 지지 집회 개최 장소로 애리조나를 선택한 것도 이런 배경과 무관하지 않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민이 미국인들에게 "짐을 지운다"면서 "정부의 가장 신성한 의무는 국민의 생활을 보호하는 것"인 만큼 이민법을 강행해 미 국경을 수호하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서는 장벽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고 건설 의지를 재확인한 뒤 필요한 비용 마련을 가로막는 민주당 의원들을 가리켜 "미국인의 안전을 위험으로 몰아넣는다"면서 "방해자"라고 비난했다.

이민자 유입과 더불어 미국민의 일자리를 빼앗아가는 대상으로 지목된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나프타) 폐지 가능성도 시사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너무 나쁘게 이용당했다"면서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타협이 안 될 것 같다"며 나프타 개정을 위한 상호 합의 도달에 실패한다면 미국은 이를 폐지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날 집회가 열린 공연장에는 수천 명이 모여들었으나, 공연장 밖에선 반 트럼프 시위대가 집결해 백인우월주의를 규탄하는 구호 등을 외치며 평화 시위를 벌였다.

22일 美 애리조나주 피닉스에서 열린 트럼프 대통령 지지집회에 수천명이 모였다.
22일 美 애리조나주 피닉스에서 열린 트럼프 대통령 지지집회에 수천명이 모였다.[EPA=연합뉴스]

kje@yna.co.kr luc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3 15:5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